2020.10.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5℃
  • 맑음강릉 13.4℃
  • 박무서울 13.9℃
  • 연무대전 13.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6℃
  • 연무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흐림고창 12.1℃
  • 구름조금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9.1℃
  • 맑음금산 9.7℃
  • 흐림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0.6℃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이재명 지사 "공동체의 안녕을 위해 개천절 집회 자제해달라"

 

일부 보수단체가 다음달 3일 서울 광화문 세종회관 북축 공원에서 1000명의 규모의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회 자제를 호소했다.

 

이 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개천절 집회 자제를 호소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주국가에서 집회의 자유를 포함한 표현의 자유는 최대한 보장돼야 한다”며 “그러나 그것이 누군가의 생명을 위협하고 사회질서에 혼란을 가져오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집회를 제한하고 있으므로 지금 시점에서 대규모 집회는 자제돼야 한다”며 “실제로 8.15집회와 사랑제일교회 모임을 매개로 한 지역감염이 많이 발생했고, 제시한 도와 전국 감염상황 도표 중 확진자 증가시점과 감소시점을 보면 이번 2차 감염 폭증은 사랑제일교회와 8.15집회로 인한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또 “집회 시위는 화풀이가 아닌 국민설득에 그 목적이 있을진대, 국민에게 위해를 가하는 방식의 집회시위는 설득력을 갖기 보다 오히려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어서 집회시위 목적 달성에도 도움이 안 될 것이다”며 “공동체의 안녕을 위해 아니 최소한 자신과 가족을 위해서라도 개천절 집회 자제를 호소한다”고 마무리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