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26.7℃
  • 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9.3℃
  • 흐림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27.2℃
  • 맑음강화 25.4℃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 온라인 추모와 집콕…그리운 자식들 얼굴

 

“뭘 와. 올 추석은 오지 말고 애들이랑 집에 있어.”

 

하남시에 사는 오중호(41)씨는 이번 추석 연휴 동안 꼼짝 않고 집에 있을 생각이다. 함양에 사는 어머니께서 이번 추석은 내려오지 말고 집에 박혀 있으라 연락을 해왔기 때문이다.

 

코로나19 감염이 걱정된 부모님들은 보고 싶은 손자 얼굴도 마다하고 너도나도 이번 추석만큼은 고향대신 집에서 보내라는 연락을 남기고 있다.

 

코로나19가 창궐하는 속에서도 추석은 다가왔다. 코로나19 여파가 여전한 추석은 예년과 많은 것이 달랐고, 그 속에서도 시민들은 각자 다른 방법으로 추석 연휴를 보내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추석 연휴 이동 자제를 권고했다.

 

수원시에 사는 A(44)씨는 매년 명절 때면 전날부터 음식을 만들어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했지만 이번 만큼은 달랐다.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 만나기를 꺼린 A씨는 온라인으로 제사를 대신했다. 수원시연화장에서 추석 2주 전부터 온라인 추모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혀 이를 활용한 것이다.

 

 

용인시 수지구에 사는 B(51)씨는 추석 당일 사람들이 몰릴 것에 대비해 전날 미리 아버지가 계신 추모공원에 방문했다.

 

옳은 선택이었는지 수많은 봉안묘에 3~4가족 말고는 찾아 볼 수 없어 안전하게 성묘를 지내고 집으로 돌아갔다.

 

B씨는 “당일날 사람이 몰릴까봐 일부러 전날 온건데 타이밍이 적절했던 것 같다”며 “코로나19때문에 밖에 나오는 것이 불안했지만 명절인 만큼 성묘는 해야 할 것 같아 미리 찾았다”고 말했다.

 

연천군에 사는 C(64)씨는 매년 명절이면 일주일 전부터 음식 준비에 바빴지만 이번만큼은 시장에서 음식을 주문해 소소하게 제사를 지냈다.

 

상 2개를 붙여 빽빽이 음식을 마련했던 지난 추석과는 달리 상 하나만 차려놓고 시장에서 사온 음식과 과일을 마련해 약소하게 제사상을 차렸다.

 

C씨는 2명의 직장인 자녀가 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연천에 내려 오는게 부담스러우니 각자 집에서 쉬라고 연락했다.

 

C씨는 “애들도 안오니까 굳이 이것저것 차릴 것도 없어서 조그맣게 제사상 차렸다. 원래 같으면 재료 사서 손질하느라 몇날며칠 지났는데 쉬고 있으니 오히려 좋다”며 “애들 얼굴 못 보는 것이 제일 아쉽다. 생일이나 명절 아니면 보기 어려운데 내년에나 볼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코로나19 속 추석은 오랜만에 가족들의 얼굴을 보러 가는 즐거움 보다 귀성길을 고민하는 상황이 주를 이뤘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고향방문 이동 자제 권고로 자식들을 보지 못한 부모의 아쉬움이 컸고, 부모의 손길이 그리운 자녀들 또한 아쉬움이 많은 명절이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