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1.6℃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9℃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5.7℃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1℃
  • 흐림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이학재 위원장, 인천-김포-부천-시흥 통합 제안

"공통의 문화생활권…도시 경쟁력 등 시너지 효과 극대화"

 

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시당 위원장(전 국회의원)이 “인천과 인접한 부천‧시흥‧김포를 통합해 인구 500만의 광역시로 발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 위원장은 20일 인천시청 기자실을 방문, “현재 경기도의 남·북 분도 논의가 뜨겁게 진행되고 있고, 부울경(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 전남·광주, 세종·대전 등의 통합 논의도 활발하다”며 “우리 인천과 연접한 이들 도시의 통합 논의도 시작해야 할 때”라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과거에도 논의가 있었지만 선거용으로 진척이 전혀 없었다”며 “경기도 분도가 추진되는 이번에 통합을 실현하지 못하면 인천의 도시통합은 영영 불가능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인천과 김포, 부천, 시흥은 서해바다와 접해 있고 생활·문화권이 같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통합되면 500만 도시로 규모의 경제가 발휘돼 전국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4개 도시가 공항, 항만, 경제자유구역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주거·교육·교통문제를 통합적으로 해결하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국가발전 기여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인천·김포의 통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포는 여러차례 인천시와 통합이 추진됐으나 부분적 통합으로 미완에 그쳐 기형적인 행정구역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

 

이 위원장은 “이로 인해 김포는 경기도와는 한 뼘도 연접하지 않고 대부분 인천과 접해 있고, 일부는 서울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면서 “김포시가 인천 서구와 강화군 사이에 끼여 있어 도시통합은 물론 도시개발 등에 있어 인천, 김포 모두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인천과 김포가 통합되면 남북통일시대를 주도할 수 있고 공항·항만(인천), 넉넉한 배후지(김포)로 통합의 시너지가 한층 높아질 것”이라며 “통합이 이뤄지면 부산 인구를 넘는 대한민국 제2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통합추진에 적극 나서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및 경기도 측에도 경기도에 한정된 분도 논의에 함몰하지 말고 국가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수도권의 합리적 개편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

 

[ 경기신문 = 이인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