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2℃
  • 흐림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3분기 GDP 성장률 1.9%…수출 기저효과 힘입어 반등

1분기, 2분기 역성장 딛고 반등 성공

 

 

올해 상반기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수준까지 떨어졌던 경제성장률이 겨우 반등했다.

 

한국은행은 27일 ‘2020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을 내고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1.9% 성장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3%였다.

 

마이너스 성장에서는 탈출했지만 이번 실적은 전분기 성장률이 -3.2%로 낮았던 데 따른 반사효과, 기저효과가 크다.

 

국내 경제성장률은 지난 1분기(-1.3%)와 2분기(-3.2%)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분기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3.3%) 이후 최악의 수준이었다.

 

그러나 3분기 들어 수출이 자동차,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15.6% 증가하면서 전체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렸다. 수출은 지난 2분기 16.1% 감소해 큰 타격을 입었지만, 주요 국가의 경기 회복과 IT품목 수출 호조에 힘입어 빠르게 회복했다.

 

민간소비는 코로나19 2차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영향을 받아 마이너스로 전환되며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긴 장마와 SOC 예산 감소로 인해 건설투자도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7.8% 줄었다.

 

정부소비는 건강보험급여비 등을 중심으로 0.1% 증가했고,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모두 늘어 6.7% 증가했다.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은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등이 늘면서 전기대비 7.6%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의료·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금융 및 보험업 등이 늘어 0.7% 올랐다.

 

농림어업은 축산업을 중심으로 1.8% 늘었다. 반면 전기가스수도사업과 건설업은 각각 7.4%, 5.5% 감소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개선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2.5% 늘었다. 이는 실질 GDP 성장률(1.9%)을 웃도는 수치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