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3.8℃
  • 흐림대전 3.8℃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7.0℃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나는 대한민국 소방관 김상철입니다'

현직 소방관에게 직접 듣는 소방 이야기
일반 시민들이 궁금할 수 있는 내용, 인터뷰 형식으로 쉽게 전달
소방관을 꿈꾸는 사람들, 소방 및 안전에 궁금증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책

 

대한민국에서 소방은 매우 중요한 국가 기능 중 하나다. 생명의 중요성에 대해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것처럼, 소방 역시 그 중요함은 논할 필요도 없다.

 

하지만 인식만 있을 뿐, 이해도 면에서 소방을 제대로 알고 있는가? 이 부분에 있어서는 여전히 부족한 게 사실이다.

 

필요할 때 찾을 수 있는 조직이라는 신뢰는 있으되, 구체적으로 무슨 일을 하는지 몰라 간혹 오해를 하기도 한다.

 

저자가 이 책을 집필한 의도는 바로 여기에 있다. 시민들이 소방을 알기 쉽게 하자는 취지인 것이다.

 

 

김상철, 정요안 소방관의 경우 소방 관련 학위는 있지만, 이 책에서 굳이 학문적 접근을 하지는 않았다. 그저 현직 소방관으로서 현장의 전문성을 담는 데 집중했다.

 

학자로서 객관성을 유지할 수도 있지만, 시민 관점에서 궁금할 수 있는 소방이야기를 소방관의 체험을 통해 설명하는 방식으로 전달하고자 노력했다.

 

이 책은 3개의 장으로 구분돼 있다.

 

제1장은 소방관과의 대화를 통해 시민들이 소방을 친근하게 그리고 알기 쉽게 소개했다. 직업 선택으로 고민하는 젊은이들에게 소방을 직업으로 선택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려는 의미도 담고 있다.

 

제2장은 소방의 현장에서 느낀 체험을 수록했다. 조금만 조심하면 피할 수 있는 사고 현장의 경험담을 통해 일반 시민들이 주의해야 할 내용을 조언하고 있다.

 

제3장은 소방의 발전과 미래를 위한 과제에 대해 얘기한다. 이러한 과제는 국민적 공감대와 지지가 필요한 주제들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소방에 대한 인식이 조금이라도 바뀌고, 시민들이 소방에 대해 친숙함을 느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박태양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