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0℃
  • 구름조금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국민권익위, 김포 장기동의 쓰레기 집하시설 악취 문제 해결

 

5년여 동안 자동 쓰레기 집하시설에서 발생한 악취로 골머리를 앓아온 김포시 장기동 일원 1470여 세대 주민들의 고충이 드디어 해결됐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여러 차례에 걸친 관계기관과의 실무협의와 현장조사 등을 통해 지난 27일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포사업단 회의실에서 피해 아파트 주민대표, 김포시 부시장,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포사업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최종 중재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포사업단은 김포시에 시설개선 사업비 약 5억 원을 지원하고 시설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하반기까지 김포시로 집하 수거시설을 인계하기로 했다.

 

김포시도 집하 수거시설을 인수해 국민권익위의 기술검토 의견에 따라 ‘자동 집하시설 기술진단’ 용역을 실시하고 탈취방식을 바이오필터 방식에서 활성탄 투입방식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또 시는 자체예산을 편성해 자동집하 시설의 파손관로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장기 자동 집하장은 쓰레기 자동 수거 집하시설로 입주민들이 쓰레기를 통에 넣으면 지하에 연결된 수거관을 통해 이동시키는 시설이지만, 그동안 심한 악취로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질 않았다.

 

더구나 집하 수거시설(크린넷) 관로까지 막혀 새벽시간에 쓰레기를 차량으로 문전 수거해 수면방해를 받는 등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었다.

 

이같은 실정에 인근 주민들은 한국주택공사와 김포시에 대책마련을 요구했지만 악취발생에 대한 시설개선방안 해결방안의 도출이 어려워지자 급기야 주민들은 지난해 7월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은 “5년 간 쓰레기 집하장 시설로 인한 피해를 입은 인근 아파트 1470여 세대 주민의 고충이 해결돼 다행”이라며 “김포시와 한국주택토지공사는 오늘 이루어진 합의내용을 하루속히 이행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결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김포 = 천용남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