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2.0℃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0℃
  • 구름조금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이재명 지사도 피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근절 피해지원 사업 추진

 

경기도가 급증하고 있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돕기 위해 본격적인 디지털성범죄 피해지원 사업에 착수했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28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가 지난 6월 ‘디지털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을 시작으로 약 4개월 간 마련된 디지털성범죄 대응 방안과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사업 추진 경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 국장은 이날 디지털성범죄 근절 방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제보 등 다양한 경로로 사건을 수집한 결과 범죄의 양상이 매우 다양해지고 일상 깊숙한 곳까지 침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나 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피해 사실이 발견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확보된 물증에 따르면 해당 채팅방에서는 수간·수인물과 같이 비인격적인 콘텐츠와 아동 또는 교복 차림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까지 짧은 기간 새 740여 건의 음란물 및 불법 성착취물이 공공연하게 유포되고 있었다.

 

특히 잘 알려진 인물들의 사진을 의도적으로 합성해 공유하는 등 피해자의 존엄을 훼손하는 성적 대상화와 희롱 행위가 마구잡이로 자행되고 있었는데,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성별과 여야 불문 전·현직 정치인과 유명인사, 그리고 그 가족까지 포함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국장은 “예를 들어 일견 평범해 보이는 모 온라인 커뮤니티의 특정 게시판 유저들이 디지털성범죄가 난무하는 오픈채팅방을 운영했다”고 말했다.

 

도는 해당 사례를 비롯해 지금까지 수집된 각종 증거들의 위법 소지가 높다고 판단, 즉시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고 있다. 또 심각성과 상습성, 확산가능성 등 사안의 특성에 따라 유포 모니터링 및 삭제 지원, 채증 등을 착수한다.

 

실제로 도는 이 지사와 관련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9월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사안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같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 26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내에 디지털성범죄 피해 지원과 관련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전담조직은 초기상담 및 삭제 지원, 유포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는 한편 수사·법률·전문상담·긴급생활지원 등 관련 기관 및 자원과 피해자를 연계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경기도는 이 전담조직을 내년 초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인력을 확대하고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춰 효과적으로 피해자를 지원하고 추가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방침이다.

 

이 국장은 이어 디지털성범죄 근절 활동에 높은 의지를 갖고 있는 12명의 도민을 선발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감시단을 27일 발족했다며 소정의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한 후 포털·SNS 상에서의 디지털성범죄 모니터링 활동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