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2℃
  • 흐림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새 외국인 선수와 계약 완료 내년 시즌 준비

윌머 폰트, 아티 르위키 등 우완 새 외국인 투수 영입
제이미 로맥과는 재계약 체결, SK 최장수 외국인 선수로 기록

 

올 시즌 극심한 부진에 빠지며 9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한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리그 종료와함께 외국인 선수 계약을 마무리 하며 내년 시즌을 준비했다.

 

SK는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정규리그 종료 다음 날인 31일 “새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30), 아티 르위키(28)와 계약했고 기존 외국인 야수 제이미 로맥(35)과는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SK가 새롭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는 모두 우완 투수로 폰트는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85만 달러)에, 르위키는 총액 75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폰트는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2006년 텍사스 레인저스에 입단한 베테랑 투수로 2012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2018년부터 올 시즌까지 메이저리그에서만 활약했다.

 

2019년에는 선발과 중간을 오가며 48경기에 등판해 84⅓이닝 동안 4승 5패 탈삼진 95개 평균자책점 4.48로 맹활약했다.

SK는 “신장 193㎝, 몸무게 113㎏의 우수한 신체 조건을 갖춘 폰트는 최고 구속 시속 154㎞의 강력한 직구와 함께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뉴저지주 출신으로 2014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한 르위키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통산 17차례 선발 등판해 10승 6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했고 2017년 메이저리그 19경기에 출전, 3패 평균자책점 5.16의 성적을 올렸다.

SK는 “르위키는 신장 190㎝, 몸무게 88㎏으로 최고구속 151㎞의 빠른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며 “무엇보다 제구력이 뛰어나고 투구 동작에서 감춤 동작(디셉션)이 우수해 상대 타자가 공략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로맥은 5년 연속 SK 유니폼을 입으면서 역대 SK 최장수 외국인 선수가 됐다.

로맥은 올 시즌 중반까지 기복 있는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기 무서운 활약을 펼치며 총액 115만 달러(연봉 90만 달러, 옵션 25만 달러)에 재계약에 성공했다.

SK는 “로맥은 지난 4년 동안 큰 부상 없이 중심타선에서 뛰어난 장타 능력을 보여줬다”며 “리더십이 있는 로맥은 새로 합류할 두 외국인 선수의 KBO리그 및 한국 생활 적응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로맥은 올 시즌 139경기에서 타율 0.282, 32홈런, 91타점을 기록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