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5.7℃
  • 흐림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6.5℃
  • 흐림대구 5.8℃
  • 흐림울산 3.7℃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5.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8.3℃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한반도 '평화씨앗' 싹트기 위한 국제 평화토론회 개최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활용과 유엔사 관할권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제1회 국제 평화토론회’가 15일 판교 테크노밸리 글로벌R&D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국제평화센터’ 출범을 기념해 경기도와 한신대학교가 공동으로 주최로 열린 가운데 이해영 한신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시우 작가가 ‘유엔사 지위에 관한 현황과 쟁점’을, 이장희 한국외대 명예교수가 ‘DMZ의 평화적 활용과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를 진행한 뒤 토론을 진행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토론자로는 이재강 평화부지사, 이해영 한신대 교수,  이성우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김동석 미주한인 유권자연대 대표, 천시몬 코리안폴리시연구소 책임연구원, 김영운 김포분단체험학교 대표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DMZ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장애와 과제, 유엔사 현황 및 쟁점, 평화부지사 집무실 등 유엔사의 통행신청 불허 사례, 지방정부의 향후 역할 및 과제 등을 두루 논의했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한반도 통일은 대한민국의 가장 중요한 과제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이다. 동족상잔의 아픔이기도 하다”면서 “경기도가 어떻게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인지, 공식적인 업무 공간도 유엔사 승인을 받아야 하는 현재의 현실 등 문제를 해결하고 깊은 고민이 필요한 때이다. 평화·번영의 길을 향해 가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노주희 경기국제평화센터장은 “경기도가 평화부지사 집무실을 도라산 전망대에 설치하려 했으나 유엔사의 권한 남용으로 장벽에 부딪힐 수밖에 없었다”며 “평화정책에 대한 지방정부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만큼, 이번 토론회로 발전적인 제안들이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무관중으로 진행됐으며, 오후 3시부터 소셜방송 라이브(Live) 경기(live.gg.go.kr)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됐다.

 

한편 ‘경기국제평화센터’는 경기도의 국제평화정책을 수립하고 한반도 평화 기반 확산 및 경기도 차원의 동북아 평화협력 다자 틀 구축을 위한 사업들을 전담하는 부서로 지난 10월 출범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