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2.8℃
  • 구름조금서울 9.4℃
  • 구름조금대전 10.2℃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1.2℃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7.0℃
  • 흐림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8.9℃
  • 구름조금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3℃
  • 구름조금경주시 9.4℃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경기도교육청, 조직개편 앞두고 내부 직원 불만 폭주

인력 조정·업무 분장 놓고 일부 직원들 단체 항의
교육청 관계자 "불필요한 인력 낭비 막는 꼭 필요한 절차"…강행 예고

 

 

경기도교육청이 오는 3월 조직개편을 위한 ‘경기도교육청 행정기구 설치조례 시행규칙’과 ‘경기도교육감 행정권한 위임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안)을 5일 입법예고한 가운데 인력 조정, 고유·지원업무 분장을 놓고 내부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이번 조직개편 내용은 교육 현장 상황과 전혀맞지 않는다”며 단체 항의까지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교육청은 최근 이번 조직개편 계획에 대해 “학교 교직원의 행정업무를 줄이고 교육지원청의 본 업무인 학교지원센터의 역할을 강화 하겠다”라고 밝힌바 있다. 이를 위해 수원, 화성오산, 구리남양주, 고양, 용인, 성남 등 6곳에는 미래국을 새로 만든다.

 

또 25개 전 지역지원청에는 1개 과를 신설해 정원을 재배치하고, 감사담당관도 새로 온다. 이에 따라 본청은 100여 명을 줄여 정책 수립 중심으로 운영하고 교육지원청에 300여 명을 추가 배치해 학교행정을 전폭 지원한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방침에 교육지원청 직원들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교육청 직원 100여 명이 차출되는 등 300여 명의 인력이 보충된다고 알려졌지만, 신설되는 부서로 가는 인원과 그에 따른 기존 부서 업무 재배치를 거치면 기존 직원들의 업무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전문직과 일반직의 업무 분장 조율도 난항이다. 한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개편안을 살펴보니 전문직과 일반직 직원의 협업 시스템인 현재의 상황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라며 “본청에 항의를 해도 인력 재배치와 업무 분장 문제는 교육장에게 일임했다는 답변만 고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선 학교 교사들의 기대도 크지 않다. 경기지역 한 교사는 “실질적인 의견수렴은 거의 없었던 상황”이라며 “일반직 자리 옮기는 수준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라고 지탄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인력 재배치와 업무 조정은 국, 과 신설과 함께 효율적인 업무진행과 불필요한 인력 낭비를 막는 꼭 필요한 절차”라며 “각 지원청에서 22일까지 이에 대한 의견안을 제출하기로 해 기다리는 중이다. 특이한 사항이 없으면 그대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워킹그룹을 만들어 일선 학교 현장을 돌며 교원들을 만나 의견을 들어왔다. 그래도 부족하다고 한다면, 생각의 차이”라고 해명했다.

 

[ 경기신문 = 노해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