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8.9℃
  • 구름많음서울 8.1℃
  • 구름많음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0.5℃
  • 구름많음광주 10.5℃
  • 흐림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5.3℃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6.0℃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경기도 최초 신교통수단 트램 도입 '동탄 도시철도' 밑그림 완성

 

경기도 내 최초의 신교통 수단인 '트램'을 도입하는 '동탄 도시철도 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동탄 도시철도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동탄 신도시는 물론 인접 수원, 오산 등 경기남부권에 촘촘한 광역교통망이 운영될 것으로 보여 시민들의 교통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동탄 도시철도 기본계획(안)’을 확정하고,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승인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동탄 도시철도’는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총 977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수원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2개 구간에 걸쳐 트램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정거장 수는 망포~오산 19개, 병점~동탄2 17개 등 36개로, 총 연장은 34.2㎞에 달한다.

 

대부분 지역에서 보행으로 트램 이용이 충분히 가능하도록 계획했고, 분당선(망포역)과 1호선(오산역, 병점역), GTX-A·SRT(동탄역) 등 주요 철도망의 환승역과 연계돼 동탄 신도시 주민은 환승을 통해 서울 삼성역까지 평균 35분대 도달할 수 있다.

해당 노선에 투입될 트램은 1편성 5모듈로 246명이 탑승 가능해 기존 교통수단보다 수송능력이 뛰어나다고, 탄소배출 및 교통 에너지 절감 등에서 획기적인 개선이 기대된다. 또 교통약자의 이용도 한층 편리해질 전망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2월 화성시, 오산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타당성 평가와 계획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해왔다.
 
또 협약 시군은 물론 수원시까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전문가와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 공청회 등의 행정절차를 이행해 10개월 만에 이번 기본계획(안)을 도출했다.

특히 당초 구상에는 없었던 수원 망포역~화성 반월동 1.8㎞ 구간을 연장하는 것을 기본계획에 반영, 철도이용자의 수요와 편의를 대폭 확대하는 데 주력했다.

기본계획(안)이 올해 상반기 중 대광위로부터 승인·고시되면,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7년 개통을 목표로 2023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설계와 건설 및 운영은 화성시가 주관하고 오산시, 수원시가 적극 공조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트램 차량시스템(배터리 방식, 수소 연료전지 방식 등) 및 정거장 형식(개방형, 폐쇄형)은 향후 기술개발 동향, 주민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설계단계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이계삼 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관계기관의 협조와 합의를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했다”며 “동탄 트램이 도내 최초 추진 사업인만큼 동탄신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유럽형 보행친화도시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해 2월 협약식에서 “우리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 기반시설 확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사업이 신속하고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 적절하게 잘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