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6.7℃
  • 맑음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5.7℃
  • 흐림울산 8.4℃
  • 흐림광주 6.9℃
  • 부산 9.8℃
  • 구름조금고창 6.2℃
  • 제주 11.1℃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4.7℃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기재부 광역버스 준공영제 예산 50% 부담 이행하라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26일 ‘광역버스 준공영제 예산 국비 50% 부담 합의사항’을 이행하라고 기획재정부에 촉구했다.

 

도의회 김명원(더민주·부천6) 건설교통위원장을 비롯해 오진택(더민주·화성2)·권재형(더민주·의정부3) 부위원장 등 건교위 소속 의원 8명은 이날 오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와 협의한 사항을 일방적으로 뒤집고, 국가사무에 대한 비용부담을 지방정부에 떠넘기는 기재부 결정에 적극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2019년 5월 주 52시간제 정착 및 버스노조 파업 해결을 위해 경기도에 버스업체 경영개선을 위한 버스요금을 인상을 요구했다“며 ”당시 버스업체들은 주 52시간제 적용으로 대규모 감축운행, 신규채용 등으로 인해 버스요금 인상이 불기피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서민 부담을 이유로 버스요금 인상 계획이 없었고, 인상을 하더라도 서울·인천과 동시에 진행하지 않으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요금 인상 수용시 광역버스 사무를 국가사무로 전환하겠다는 조건을 제시, 도는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비용부담 감소 측면에서 이를 수용했다.

 

의원들은 ”당정 협의를 통해 버스의 공공성을 위한 각각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약속까지 했다“면서 ”그러나 정부는 국가사무 전환 약속에도 불구, 비용의 절반을 도가 부담할 것을 요구했고 도는 어쩔 수 없이 광역버스 준공영제 실시 비용의 50%를 부담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기획재정부의 처사는 수도권 국민의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환경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무시하는 것으로 뿐이 볼 수 없다"며 "당초 협의한 국비 50% 부담 약속을 지키고, 광역버스 준공영제 확대와 전액 국비 부담에 대해서도 정책적 반영을 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올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실시 소요 비용은 135억 원 규모로, 기재부는 국가사무인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국비 부담을 50%가 아닌 30%(40억5000만원)만 편성하고 70%의 부담을 도에 떠넘겼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