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6.7℃
  • 맑음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5.7℃
  • 흐림울산 8.4℃
  • 흐림광주 6.9℃
  • 부산 9.8℃
  • 구름조금고창 6.2℃
  • 제주 11.1℃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4.7℃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경기도 특사경, ‘온라인 불법 사금융’ 뿌리 뽑는다

 

경기도가 온라인 불법 사금융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 가계를 멍들게 하는 경제범죄에 대해 집중 수사를 진행한다.

 

중점 수사대상은 ▲허위등록·영업정지 등 무자격 업체의 대부행위 ▲온·오프라인 상 법정 최고금리 초과 대부행위 ▲대출플랫폼 상 허위·과장 광고 행위 등이다.

 

이에 도는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을 반장으로 온라인 특별수사반(12명)을 편성하고, 기간제노동자를 채용해 모니터링 요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는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온라인 대출플랫폼 상 불법 대부업과 대부 중개행위를 집중 수사해 나가는 한편, 온라인 대출 사이트 및 카페 등에 대한 모니터링도 실시해 불법 대부중개 사이트 게시글 삭제와 사이트 폐쇄 조치도 함께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수사 일정을 살펴보면 ▲1분기는 영세 자영업자, 가정주부 대상 대부 중개사이트 피해사례 ▲2분기는 허위등록·영업정지 등 무자격 업체의 대부행위 ▲3분기는 등록 대부업체의 고금리 이자 수취행위 ▲4분기에는 대출플랫폼 상 허위․과장 광고행위로 인한 대부 피해사례 등 온라인 불법 사금융 전반에 대한 집중 수사를 할 계획이다.

 

이밖에 음성적으로 이뤄지는 불법 대부행위 적발을 위해 ‘미스터리 쇼핑’ 수사기법을 활용, 불법 광고 전단지 살포자를 연중 검거에 나설 예정이다.

 

또 지난해 지방정부 최초로 추진한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도 기존 운영 지역을 포함한 도내 불법 사금융 취약지역을 찾아 확대 운영한다.

 

이와 함께 경기불황 속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저신용자 등 금융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지난해 경기도에서 중점 추진한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 10% 인하와 불법 사금융업자가 수취한 이자계약 전부 무효화 등 제도개선도 금융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온라인 불법 대부로 인한 피해 신고 및 제보는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홈페이지(www.gg.go.kr/gg_special_cop)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을 이용해 신고할 수 있으며 경기도 콜센터(031-120)로 전화해도 된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