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1.5℃
  • 맑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3.4℃
  • 흐림대구 2.3℃
  • 흐림울산 4.0℃
  • 구름많음광주 5.5℃
  • 흐림부산 6.8℃
  • 구름많음고창 0.7℃
  • 흐림제주 9.8℃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김명원 경기도의원, 남양주 광역철도 연장 변경에 강력한 처벌 요구

 

경기도의회 김명원(더민주·부천6) 건설교통위원장이 27일 남양주시의 서울6호선 광역철도 연장사업 추진관련 미이행(변경)에 대해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명원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020년 11월 남양주시가 ‘서울6호선 광역철도 연장사업’과 관련해 경기도와 사전협의 없이 사업(노선)계획을 변경해 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으로서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6호선 광역철도 연장사업은 최초 구리시가 지난 2014년부터 구리 농수산물도매시장까지 연장하는 사업계획이 추진됐으나, 경제성이 낮아 사업시행이 지연된 가운데 남양주시가 2019년에 구리구간을 포함한 남양주 마석으로 노선을 연장하는 사업계획을 경기도 및 구리시와의 협의를 거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건의한 사업이다.

 

그러나 남양주시는 지난해 11월 그 동안 협의·건의됐던 사업계획을 재정분담권자인 경기도와 사전협의 없이 사업계획을 변경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도의회 등 관련기관과의 협의절차를 통해 추진된 사업계획을 기초 지자체에서 임의로 변경하는 것은 행정기관간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정책 혼선을 야기하는 행정”이라며 “불가피한 사유가 있다 할지라도 해당 지자체는 더욱 더 적극적으로 행정협의 절차를 선행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의회와 협의절차 등을 통해 추진된 사업계획을 임의로 변경하는 행정을 묵과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히며, 동일한 사례 재발방지를 위해 이에 상응하는 재정적인 제재 조치(도비 지원 배제 등)를 취할 것을 도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도의회 상임위원들과 함께 향후 안전하고 편리한 경기 도민의 광역철도 노선체계를 구축하는데 각별한 관심과 정책적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경기도 철도 이용객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철도 노선의 신설·확충 등에 앞장 설 것”이라고 전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