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교복 물려받으면 지원금 낭비"…교복지원금 사용 폭 넓히자는 학부모들

 

입학을 앞둔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교복지원금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수업이 줄어들어 교복을 입지 못하는 현실에 맞게 교복지원금의 사용 폭을 넓히자는 요청이 나오는 상황이다.

 

도에서 시행하는 교복지원사업은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매칭 사업으로 교복구입을 명목으로 입학하는 학생 1인당 30만원 상당의 교복을 지원하고 있다. 각 학교가 교복업체를 선정해 공동구매한 뒤 현물로 교복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 교복을 구입해야 하는 학무모들 사이에서 교복지원금이 현실에 맞지 않다며 불만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코로나19로 대면 수업과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고 있어 지난 한해동안 신입생들이 교복을 제대로 입지도 못했을 뿐더러 올해 역시 코로나19 상황을 예측할 수 없어, 현재 상황에 맞게 지원금을 여러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와 비교될 만큼 인상한 교복 값도 이러한 학부모들의 요구가 빗발치는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수원시 A 교복업체는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교복 단가를 2배가량 올렸다. 지난해는 셔츠와 생활복 각 3벌을 지원금 내에서 해결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교복 단가가 올라 각 1벌씩만을 제공받았다. 추가 할 경우 개인적으로 구매해야 한다.

 

또 받을 수 있는 품목이 정해져 있어 필요한 옷들만 지원받을 수 없다는 것도 불만 중 하나다.

 

성남시 한 학부모는 지원금 내에서 블라우스를 제외하고 생활복만 2벌을 구매하려 해도 지원금 품목으로 블라우스와 생활복 각각 1벌이 있어 필수로 받아야 하고, 나머지 생활복 여벌은 개인적으로 구매해야 한다며 불만을 터트렸다.

 

명색이 ‘무상교복’지원사업이지만 이러한 비효율적인 운영에 학부모들은 어쩔 수 없이 추가 금액을 지불하고 아이들의 교복을 구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반면 서울시의 경우 2021학년도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에게 1인당 3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지원해 더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계획할 예정이다. 제로페이로 지급하는 이 지원금은 교복뿐만 아니라 교재, 학습도서, 태블릿 PC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성남시에 거주하는 중학교 입학을 앞둔 자녀를 둔 A씨는 “교복지원금을 교복에 한정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개인에게 지급했으면 좋겠다. 교복을 사더라도 여러 교복점에서 비교하는 것이 낫다”며 “교복을 물려 입으면 교복지원금은 사실 낭비되는 돈이다. 차라리 그 돈으로 애들 책이나 온라인 수업에 필요한 태블릿을 사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교복에 대한 입장이 항상 다르다보니 업체와 학부모, 학생 모두를 만족시키기 쉽지 않다. 그렇지만 어떤 민원이 들어와도 확인하려고 한다”며 “(서울시 입학지원금을)벤치마킹할 생각은 있다. 당장 되는 것은 아니지만 좋은 부분은 벤치마킹 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좋은 쪽으로 개선하고 싶어서, 어떤 장점과 문제점이 있는지 보고 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