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1.5℃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7.2℃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장제원 아들 '노엘' 또 시끌…'음주운전' 이어 이번엔 폭행 시비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21·예명 노엘) 씨가 또 시끄럽다. 이번엔 폭행 시비에 휘말렸다.

 

그는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혐의로 지난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상태다.

 

26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장씨가 연루된 폭행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새벽 시간대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길을 걷던 중 차량에 몸을 부딪히면서 운전자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112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장씨 등 관련자들을 조사한 뒤 귀가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진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세부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장씨는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면허 취소 수준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뒤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