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7.0℃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8.1℃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6.4℃
  • 흐림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씽크홀’ 수원시청역 사거리, 이번엔 땅이 ‘쩍’

긴급보수공사 열흘 만에 또다시 지반 균열 사고 발생
차량 통제 등 하루종일 시민 불편 市 “정확한 원인 분석 중”

 

지난달 17일 대형 씽크홀이 발생해 긴급 보수공사를 했던 수원시청역 사거리 도로에서 통행을 재개한 지 10여 일 만인 2일 또다시 지반 균열이 일어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분당선이 지나가는 자리인 수원시청역 사거리 건널목 지반 일부가 갈라지는 균열이 발생해 시공사인 현대건설이 이날 오후 6시쯤 재보수 공사를 마쳤다. 특히 사고가 재발한 장소는 시가 동공 탐사 조사를 해 찾아낸 지하 H빔이 발견된 곳과 동일하다.

 

이 때문에 이날 해당 도로는 하루 종일 양방향 1차선 통제했으며 시민들의 불편만 가중된 상황이다. 현장에는 굴착기 2대, 아스팔트 평삭기 1대, 4.5t 트럭 2대, 1t 트럭 4대 등이 투입돼 도로를 막고 보수공사 중이다.

 

공사 현장 관계자는 이번 균열 원인에 대해 “씽크홀이 발생했던 자리의 맨홀 주변 접합부를 잘 다졌는데도 다짐이 덜 된 듯하다”며 “특히 1일 비가 많이 와 빗물이 들어가 균열이 더 생긴 것 같다. 깊게 동공이 생긴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수원 최대 번화가로 유동인구와 차량 통행량이 넘치는 분당선 수원시청역 사거리 일대는 2016년부터 현재까지 대규모 씽크홀(땅 꺼짐) 현상이 수차례 반복돼 시민들이 출퇴근 및 통행에 큰 불편을 겪는 일이 반복되는 곳이다.

 

지난달 18일에도 해당 지역 일대 도로 30여m 구간이 80㎝정도 내려앉는 대형 씽크홀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후 수원시는 19~21일 3일간 긴급 보수공사를 진행하고, 원상복구와 함께 정상적인 통행을 재개했었다.

 

수원시는 또 긴급 보수공사와 동시에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지속적인 동공 검사를 해왔으며, 그 결과 분당선 완공 이후 남아있는 철재 구조물인 ‘H빔’이 주원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현대건설 측은 “원인에 관해 시인한 부분은 전혀 없다”며 책임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되기도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날 사고에 대해 “이달 내 계획을 수립해 정기적인 동공 탐사 검사를 예정중이며, 이르면 이달 말부터 검사를 시작해 또다시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노해리 기자·문우혁·성종현·하도헌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