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6℃
  • 서울 20.9℃
  • 흐림대전 24.3℃
  • 박무대구 22.3℃
  • 박무울산 21.0℃
  • 흐림광주 22.8℃
  • 박무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5.1℃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미얀마 시위대 구한 수녀의 호소…"차라리 날 쏘세요"

안 누 따웅 수녀, 무고한 희생 막고자 목숨 걸고 거리로 나와
그녀의 용기 있는 행동에, 경찰들 총 내려 놓고 행진 멈춰

 

미얀마의 한 수녀가 시위대의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경찰 앞에 무릎을 꿇고 호소하는 사진이 공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교구장인 찰스 마웅 보(Charles Maung Bo) 추기경은 자신의 SNS에 미얀마의 긴박한 상황을 보여주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

 

그 중 한 수녀가 경찰 앞에 무릎을 꿇고 호소 하는 모습과 두 손을 들고 울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은 격화되고 있는 미얀마 사태 속 큰 울림을 남겼다.

 

특히 이 날은 미얀마에서 '피의 일요일'로 불리며, 미얀마 군경의 무력 진압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을 당한 날이었다.
 

사진 속 주인공에 대해 보 추기경은 "미얀마 북부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Ann Nu Thawng) 수녀"라고 밝히며 "그녀가 자유와 인권을 위해 항의하는 민간인을 쏘지 말라고 경찰에 호소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녀 덕분에 약 100여 명의 시위자들이 경찰로부터 탈출할 수 있었다"며, "교회와 국민과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칠 준비를 했다"는 안 누 따웅 수녀의 뜻도 함께 전했다.

 

보 추기경이 공개한 사진들은 이탈리아 유수의 가톨릭 전문 매체들에도 실렸다.

 

교황청 기관지 로세르바토레 로마노(L'osservatore Romano)에 따르면 폭력과 구타장면을 목격한 수녀는 거리로 나와 경찰 앞에 무릎을 꿇고 "총을 쏘지 말고, 무고한 사람을 죽이지 말라"며 "원한다면 나를 쏘라"고 말했다.

 

그녀의 용기 있는 행동에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들도 총을 내리고 행진을 멈췄으며, 어린 경찰들의 얼굴에는 눈물이 가득했다고 전했다.

 

또한 안 누 따웅 수녀는 100여 명의 시위대에게 수녀원을 피난처로 제공했고 40명 이상의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하는 등 비극으로 변할 수 있었던 상황을 멈추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가톨릭매체 CRUX도 "이 장면은 1989년 중국 정부가 천안문 광장에서 민주주의 시위를 격렬하게 진압한 후 베이징의 탱크 경로를 막은 외로운 남자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고 보도했다.

 

[ 경기신문 = 이성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