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3℃
  • 맑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8.0℃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경기도, 1000 만원 상한 ‘기본대출’ 추진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이재명 지사의 '기본' 정책 중 하나인 ‘기본대출’ 확대 정책을 추진한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4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함께 실시했던 ‘극저신용자 소액대출’의 확장 형태다.

 

극저신용자 소액대출은 1%대 저금리로 50만원과 300만원 두가지 형태로 진행돼 이용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신보가 추진하는 기본대출은 최대 1000만원을 연 이자 3%에 은행권이 대출하자는 것으로, 신보는 이같은 내용의 ‘경기도형 기본대출 시범 운용(안)’을 의견 타진을 위해 지난달 말 시중은행에 공문으로 발송했다.

 

앞서 1월에도 경기신용보증재단과 도는 이같은 내용의 협의를 진행했었지만, 충분한 내용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사업 추진이 다소 지연됐었다.

 

신보는 이와 함께 마이너스 통장 형식의 ‘경기 소상공인 코로나19 극복 통장’ 사업도 추진하고 있으며, 고정금리 연 2.05%의 소상공인 지원 자금 등 사회적약자를 위한 특별금융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한편 이 지사가 추진하는 기본대출은 고액자산가나 고소득자들이 누리는 1~2%가량의 저리장기대출의 비 자산가에게도 공정하게 적용하자는 것이다. 단 대출금은 1000만원 내외로 한정하고, 최대 10년 상환으로 추진 중이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