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1.5℃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7.2℃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경기북부경찰, 고양 창릉지구 등 투기 의혹 수사팀 구성

경기북부경찰청이 8일 ‘3기 신도시 예정지’ 중 하나인 고양 창릉지구 등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 전담 수시팀을 구성했다.

 

‘경기북부경찰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팀’은 방유진 수사과장을 팀장으로,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10명, 범죄정보팀 3명, 창릉지구 담당인 고양경찰서 지능팀 1명, 왕숙지구 담당인 남양주북부경찰서 지능팀 1명 등을 차출해 모두 15명으로 편성됐다. 앞으로 수사 진행 과정에 따라 의정부세무서와 경기북부경찰 범죄수익추적팀 직원들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경찰은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범죄 첩보 수집을 강화하고, 정부합동조사단에 고발 또는 수사 의뢰 사건이 접수되는 대로 즉시 수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시청 간부 공무원의 40억 원 규모 지하철 역사 예정지 토지·건물 매입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도 파악하고 있다.

 

아직 경기북부경찰에 직접 접수되거나 이첩된 관련 고소·고발 사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자금 출처와 범죄수익을 끝까지 추적하고 적극적으로 몰수 추징 보전해 재범의지를 차단하겠다”며 “공직자가 직무나 업무 과정에서 취득한 개발정보를 이용한 부패행위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직접적인 수사 대상은 LH와 국토교통부 직원 등이지만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그 대상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수사기법을 총동원해 투기 사범을 발본색원하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의정부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