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0℃
  • 맑음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8.2℃
  • 맑음대구 26.4℃
  • 맑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7.0℃
  • 맑음부산 28.6℃
  • 구름조금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7.0℃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4.9℃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북녘동포에게 전하는 마음 ‘꿈같은 편지를 씁니다’

 

◆꿈같은 편지를 씁니다/북녘동포에게편지쓰는사람들 글/예린원/304쪽/값 1만5000원

 

“북녘동포에게 쓴 편지 130여 통을 모은 책. 눈물겹고 사랑스럽고 구수한 이야기들이 새새틈틈 들어 있습니다.”

 

편지 쓰기 운동을 처음 제안한 대표 이상석 씨는 한 통의 편지를 보내 이 책을 쓴 이유를 전했다.

 

지난 2일 출간된 ‘꿈같은 편지를 씁니다’는 1부 꿈같은 편지를 씁니다, 2부 삼일포 복남씨, 3부 백두산에 올라 소리쳐 보고 싶어, 4부 대동강 맥주 딱 한잔, 5부 동무 동무 씨동무 등 총 5부로 구성돼있다.

 

“‘뭐라 편지를 쓰지?’라는 생각을 떠올리는 것 자체가 서로를 애틋하게 생각하는 한 동포임을 증명하는 일이다.”

 

“당장 볼 수 없어 마냥 그리우니 그저 ‘님’이라 당신을 부르고 싶습니다. 그리운 동포이니 ‘님’이기도 하고, 당신을 높이는 의미로 호칭이 마땅하다 싶습니다.”

 

책장을 넘기면 퇴직 후 텃밭을 일구는 50대 아낙부터 부산에 사는 청년, 오래전 백두산 여행을 다녀온 이 등 저마다 쓴 북녘의 동포에게 전하는 글들이 담담하면서도 그리움이 느껴져 가슴 한켠을 아릿하게 만든다.

 

반면 통일이 되면 종목별로 운동 시합을 하자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의 편지를 읽으니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또한 활짝 핀 꽃나무와 푸른 하늘, 바다 건너 저 멀리를 바라보는 사람, 3차 남북정상회담의 한 장면 등이 담긴 사진에도 잠시 눈길이 머문다.

 

이상석 씨는 “나는 여태껏 평양-원산 간 고속도로가 있는 줄도 몰랐고, 도토리와 신덕 샘물로 빚은 소주가 그렇게 맑은 맛인 줄 몰랐다. 그러나 정작 모르는 것은 동포들 마음”이라며 “서로를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이음돌은 편지”라고 끝맺음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