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18.9℃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8.1℃
  • 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6.7℃
  • 흐림제주 22.7℃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강수일, 6년만 안산 입단으로 K리그 복귀

안산 “본인 스스로 깊이 반성하는 모습 보여줘 믿고 영입”
강수일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최선 다할 것”

 

공격수 강수일이 안산그리너스FC에 입단하며 6년 만에 K리그로 복귀한다.

 

안산그리너스FC는 31일 연습경기를 통해 3골을 넣는 등 좋은 모습을 보인 강수일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2007년 인천유나이티드에 입단하며 K리그에 데뷔한 강수일은 이듬해 2군 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제주와 포항에서 활약한 그는 2015년 도핑테스트 양성반응과 음주운전으로 K리그를 떠났다.

 

안산의 관계자는 “강수일이 자숙하는 기간 동안 속죄하는 마음으로, 다문화가정 및 불우 아동을 남몰래 도우며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해왔다”며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뒤 ‘운동으로 보답하겠다’ 운운하며 어물쩡 넘어갔던 여러 선수와 다르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본인 스스로도 깊이 반성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줘 이를 믿고 영입을 추진하게 됐다”라며 영입 이유를 말했다.

 

강수일은 “내 잘못으로 실망한 축구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크다. 나를 믿고 손을 내밀어 준 안산에게 감사하다. 정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 뛰고 ‘제2의 강수일’이 나오지 않도록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는 선배가 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또한 “경기도 중요하지만 다문화 아동을 위한 봉사와 구단의 CSR 활동에 적극 참여해 안산에서 봉사하는 선수로 거듭나겠다”고 이야기했다.

 

현재 K리그 2 2위를 기록하며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지만, 필드골 비율이 적어 고민 중이던 안산은 검증된 강수일의 영입을 통해 아쉬웠던 득점력을 보강할 전망이다.

 

[ 경기신문 = 김도균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