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8℃
  • 구름많음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많음대전 31.6℃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8.8℃
  • 흐림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9.7℃
  • 구름많음고창 31.6℃
  • 흐림제주 29.1℃
  • 구름조금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9℃
  • 흐림강진군 30.5℃
  • 흐림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천주교 수원교구, 부활시기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미사’ 봉헌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 “형제애와 연대로 함께 해 달라”

 

천주교 수원교구가 부활 시기 동안 매주 수요일 오후 7시에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미사’를 봉헌한다고 2일 밝혔다.

 

오는 7일 첫 봉헌하는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미사’는 수원교구 사회복음화국 주최, 수원교구 정의평화위원회·이주사목위원회 공동주관으로,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천주교 수원교구 이주사목회관에서 거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미사 참례 인원은 30명으로 제한한다.

 

수원교구는 군부에 맞서 미얀마 민주화 운동을 벌이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을 위해 우선 3만 불을 전달했다.

 

더불어 교구민의 관심과 후원을 요청하며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모금’ 계좌도 개설했으며, 5월 23일까지 모금을 진행한다. 모금된 금액은 수원교구민의 이름으로 미얀마 국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이기도 한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는 “십자가와 부활의 신비를 깊이 묵상하는 이 사순 시기의 절정인 성주간에 십자가의 길을 걷고 있는 미얀마 형제자매들의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과 아픔에 형제애와 연대로 함께 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원교구 사회복음화국(국장 김창해 신부)은 부활 시기에도 여전히 폭력과 유혈사태로 고통받는 미얀마의 조속한 평화를 위해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미사’를 봉헌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