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일)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7.0℃
  • 서울 20.7℃
  • 대전 23.0℃
  • 흐림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5℃
  • 흐림광주 21.4℃
  • 안개부산 19.8℃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2.0℃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2℃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한국배구연맹, 10년만 신생팀 창단 승인

오는 2021-2022시즌부터 V-리그 합류
연고지는 성남시와 광주광역시 두고 검토 후 결정

 

한국배구연맹이 10년 만에 신생팀 창단을 승인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제17기 제4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개최, 신생팀 창단 승인 및 국가대표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사회는 페퍼저축은행의 여자 프로배구단 창단을 최종 승인해 지난 2011년 8월 IBK기업은행 배구단 창단 후 10년 만에 리그에 새로운 팀이 합류한다.

 

KOVO는 “페퍼저축은행의 V리그 가입비와 특별기금은 총 20억이다. 다가오는 2021-2022 V-리그부터 참여해 차기 시즌에는 총 7개의 여자부 구단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오는 2021-2022시즌부터 리그에 합류함에 따라 선수 수급이 중요하다.

 

페퍼저축은행은 202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6명, 2022년 드래프트서 1명의 선수를 우선 지명한다. 이어 2021-2022시즌 최하위 팀과 동일한 확률을 부여해 1라운드 선수를 추가 선발할 수 있다.

 

또한 오는 28일 열리는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과 기존 6개 구단 선수들 중 보호선수 9명을 제외하고 1명의 선수를 지명할 수 있는 권리도 얻었다. 신생팀의 연고지는 성남시와 광주광역시를 두고 구단에서 검토해 최종 결정한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국가대표 지원과 남자부 선수 연봉 공개와 관련된 안건도 의결됐다.

 

한국배구연맹은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표팀 선수들을 위해 6억 원을 지원한다. 감독 전임제를 비롯한 코칭스태프 지원 등 훈련 인력 강화, 국가대표팀 기본운영비를 위해 쓰인다. 국제 대회 현지 의료비용과 종료 시 진행되는 선수 자가격리에 대한 방역 관련 지원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라 전했다.

 

남자부 선수 연봉 공개의 경우 22-23시즌 전 구단이 자율로 연봉 및 옵션을 공개하기로 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