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9.5℃
  • 맑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6.6℃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6.8℃
  • 맑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인천공항 도착한 인도 교민들…피로한 얼굴에는 안도감

현지 상황 묻자 "병원 못 가 어렵다"…'엄중 방역' 속 격리시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인도에서 우리 교민들을 태우고 출발한 특별기가 4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고국 땅을 밟은 탑승객들의 얼굴에는 피로감과 안도감이 교차했다.

 

인도 첸나이에서 출발한 비스타라 항공의 특별운항편은 이날 오전 10시 17분께 교민 172명을 싣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당초 탑승 예정 인원은 173명이었지만,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외됐고 좌석을 점유하지 않은 유아 2명이 뒤늦게 집계됐다.

 

현지에서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방식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던 교민들은 착륙 후 체온 측정 등 추가 증상 확인을 거쳐 11시 16분께 입국장 게이트로 나왔다.

 

인도 교민임을 나타내는 검은색 비표를 목에 건 교민들은 게이트 앞에서 입국 절차를 진행했다. 마스크 외에도 얼굴 전체를 가리는 '페이스 쉴드'를 착용하는 등 개인 방역에 신경을 쓴 모습이었다.

 

교민들을 대면한 공항 관계자들 또한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와 고글, 전신 방호구로 '완전무장' 했다.

 

밤샘 비행을 마친 후 짐을 가득 실은 손수레를 끄는 교민들의 얼굴에는 피로감과 긴장감이 역력했다. 한 교민은 인도 현지 상황이 어떻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병원을 갈 수가 없다. 많이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으로는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인도를 벗어나 비교적 안전한 고국으로 돌아왔다는 데에 따른 안도감도 엿보였다. 몇몇 교민은 입국 소감을 묻자 "기분 좋다"며 웃어 보였다.

 

입국장을 빠져나온 교민들은 곧장 정부가 마련한 전세버스에 나눠 탑승했다. 방역 당국은 교민들의 이동 경로에 임시 가이드라인을 설치하고, 방역 요원들을 배치해 외부 인원과 접촉을 막았다.

 

교민들은 즉시 임시생활 시설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고, 7일간 해당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시설 격리를 마친 후에도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야 한다.

 

현재 인도에서는 연일 40만 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통제 불능 상태로 치닫고 있다. 정부는 7일에는 벵갈루루발(發) 아시아나항공 부정기편을 통해 교민 211명을 추가로 귀국시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