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3.3℃
  • 맑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8.5℃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전통시장 특란 한 판 9000원… 치솟는 물가에 농식품부 대책반 가동

 

장바구니 물가가 연일 치솟으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달걀 등 일부 농축산물 품목의 가격 강세가 이어지면서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서울경기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수원 전통시장에서 특란 한 판(30개) 가격은 9000원으로 전주(8000원)대비 13% 상승했다. 전년(5000원)과 비교해서는 80% 상승했다.

 

‘파테크’라는 신조어까지 발생했던 대파 가격은 1kg에 4260원으로 전주(4330원) 대비 2% 하락했지만, 1년 전(2000원)과 비교하면 113% 상승한 수치다. 쌀(일반계) 20kg 5만9000원, 청상추 100g 750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21%, 50% 올랐다.

 

축산물 역시 수급 불안정으로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닭고기(도계) 1kg 4860원, 한우등심(1등금) 100g 1만1300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9%, 19% 올랐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농업관측본부 오송사무실에서 ‘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회의를 열고 농식품 분야의 전반적인 수급 상황을 공유하고 수급 조기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인중 식품실장은 쌀·달걀·채소 등 서민생활과 밀접한 품목을 중심으로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비축 물량의 확대·방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달걀의 경우 이달 중 추가 수입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1월 28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수입산 달걀 5만 톤에 대해 긴급할당관세 0%를 적용한다. 현재까지 신선란 1억 531만개를 수입했고 이달 중 4000만개 이상을 추가 수입할 예정이다.

 

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회의는 관련 물가가 평년 수준으로 안정화될 때까지 격주 단위로 개최된다. 김 실장은 “글로벌 원자재 가격 인상이 식품·외식물가를 올리는 압력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원자재 수급 동향을 면밀하게 살피고 업계와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