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9.5℃
  • 맑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6.6℃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6.8℃
  • 맑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택배노조, 국토부 합의안에 강력 반발…‘파업 수위 상향’

 

총파업을 한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가 국토교통부의 수수료 보전안에 대해 반대하며 투쟁 수위 상향을 예고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원회는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국토부의 물량감소분에 따른 수수료 보전안에 대해 규탄하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택배 관련 사회적 합의기구는 출범 당시 노동시간 단축방안으로 물량감축을 제시했다. 이로 인한 임금 감소분에 대해 합의기구는 수수료 인상을 통한 보전 방식을 의제로 논했다. 하지만 대책위는 국토부가 관련 합의에서 해당 수수료 보전 대책 등을 뺐다고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택배 건당 수수료는 지난 30년간 계속 하락해 노동자들은 임금 보전을 위한 더 많은 물량 배송을 한다. 이로 인해 지금과 같은 과로사가 발생했다”며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물량 감소분만큼 보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택배노동자들은 월 평균 502만원 규모의 매출을 내는데 평균 건당 수수료가 750원인 물건을 일 260개 이상, 월 6600개 이상 배송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는 정부의 주 60시간 이내 노동을 따를 시, 임금이 약 10% 감소하게 된다.

 

대책위는 해당 합의안에 설·추석 등 명절이 예외로 되있고, 노동시간 상한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국토부가 제시한 2차 사회적 합의문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또 우정사업본부가 택배기사들에게 지급한다는 분류비용도 거짓이라며 파업 수위 상승을 예고했다.

 

[ 경기신문 = 현지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