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7℃
  • 구름조금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조금고창 31.5℃
  • 제주 27.5℃
  • 맑음강화 32.4℃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인터뷰] 경기도청 체조팀 ② 강연서 선수 “우승한 후 박수칠 때 떠나고 싶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시작한 체조…이루지 못한 것 많아 계속 하고 있어
첫 출전한 전국체전 여전히 기억에 남아
강연서 선수 "획을 한 번 긋고 나가고 싶어"

 

스포츠에서 가장 힘든 종목 중 하나로 꼽히는 기계체조. 기계체조는 타 스포츠와 비교했을 때 비교적 젊은 나이에 전성기를 맞이한다.

 

서른이 넘은 나이임에도 경기도청 체조팀의 주장을 역임하며 현역 선수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강연서 선수는 후배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이자 닮고 싶은 점이 많은 언니다.

 

그녀는 “초등학교 4학년 때였던 것 같다. 호기심에 학교 체조를 배우러 갔는데, 선생님이 ‘힘 잘 쓰겠다’고 하시며 바로 뽑아주셨다. 그렇게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20여 년 동안 체조계에 몸담고 있는 강 선수는 여전히 두려움을 느낀다고 한다.

 

강연서 선수는 “체조를 처음 했을 때 두려움은 너무 오래돼 기억나지는 않지만 두려움이 있었을 것 같다. 체조 동작이 다 위험하다 보니 분명히 두려움이 있었을 것”이라며 “지금도 있다. 없다면 거짓말”이라며 웃었다.

 

 

이어 “체조에 대한 매력은 생각해 본 적이 없지만, 다 이루지 못한 것이 많아 계속하고 있다. 완벽한 만족감을 위해 아직도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도마를 주종목으로 하고 있는 강연서 선수는 고등학교 1학년 시절 참가한 전국체전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그녀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출전한 전국체전에서 도마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전까지 소년체전에 출전하다 첫 출전한 전국체전에서 1위를 해 쾌감이 있었다”며 “시합 분위기도 달랐고 참가하는 대회도 바뀌는 시기에 입상할 수 있어 오래전 일이지만 여전히 눈에 선하다”고 했다.

 

현재 팀의 맏언니이자 주장이라는 중요한 자리에 있어 부담을 느낄 때가 있다는 강 선수는 “내가 더 열심히 하고 앞장서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하지만 주장으로서 앞장서 이끌어야 팀원들도 따라온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게 팀일 것이다. 동생들이 잘 따라와 줘 힘든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로서는 혹시나 내가 뒤처져 팀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는 부담도 있다”고 부연했다.

 

 

강연서 선수가 계속해서 선수 생활을 이어올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그녀의 남다른 승부욕이었다.

 

강 선수는 “나이에 비해 체력이 좋다는 점과 독기가 나의 장점이다. 그래서 지난 100회 전국체전이 가장 아쉽다”면서 “당시 연습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뿐만 아니라 기술도 제대로 선보이지 못했다. 아쉬움에 많이 울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운동을 할 때 실수를 하면 화가 주체가 되지 않을 때가 있다. 이런 점은 고쳐야 될 부분이라 생각한다. 아직까지 화를 참는 노하우는 없지만 한 번 더 생각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4년 무릎 연골 수술을 하며 힘든 시간을 보낸 강연서 선수는 부상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녀는 “부상 방지를 위해 휴식을 취할 때도 계속 마사지를 해준다. 우리 팀에 트레이너가 없어 개인적으로 병원을 다니거나 물리치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선수는 선수로서 목표에 대해 “우승을 해 박수칠 때 떠나고 싶다. 후배들은 계속 박수를 받아야 하겠지만 나는 떠날 때가 가까운 것 같다. 흐지부지하고 나가는 것보다 획을 한 번 긋고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년도 전국체전 우승이 목표다. 최선을 다해 훈련하고 있는 만큼 선수들 모두 부상 없이 준비를 잘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