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31.1℃
  • 흐림서울 28.6℃
  • 대전 29.4℃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8.7℃
  • 흐림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30.2℃
  • 흐림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30.6℃
  • 흐림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9.1℃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30.6℃
  • 흐림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이천 쿠팡 실종 소방관…고립되기 전 동료 향해 "당장 탈출해라"

 

지난 17일 화재 진화와 인명 탐색을 위해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건물 내부로 진입했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 (52)소방경이 고립 직전 직원들을 먼저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김 구조대장은 지난 17일 오전 11시20분쯤 불을 진압하고, 탈출하지 못한 사람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팀원들과 지하 2층으로 들어갔다.

 

이후 오전 11시50분쯤 창고에 쌓여있던 적재물이 무너지면서 불길이 다시 번졌다. 이에 김 소방경은 대원들에게 “당장 현장에서 탈출하라”고 명령한 뒤 맨 뒤에서 나오던 중 적재물에 막혀 고립됐다.

 

소방 관계자는 “나머지 구조대원 4명은 즉시 탈출해 무사히 나왔지만 구조대장의 위치 및 생사여부는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김 구조대장의 현 상태를 ‘고립’에서 ‘실종’으로 전환한 상태다.

 

이번 화재는 오전 5시20분쯤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전기적 요인(경찰·소방 추정)에 의해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 장비 60여 대와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초기 화재를 진압했다.

 

이후 오전 8시19분 화재 초기 진화에 성공, 대응단계를 순차적으로 해제했으나 내부 적재물이 떨어지면서 불이 재확산됐다.

 

불은 건물 전체를 집어삼키는 등 걷잡을 수 없이 번졌고, 소방당국은 18일 오후 3시1분 현재까지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 건물 붕괴 등 추가 인명피해 우려로 일시 중단됐던 김 소방경 수색작업은 화재진압이 지연되면서 재개되지 않고 있다.

 

한 소방 관계자는 “개인적으로 이틀 이상이 더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