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31.1℃
  • 서울 24.8℃
  • 흐림대전 27.9℃
  • 흐림대구 28.3℃
  • 흐림울산 25.9℃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8.6℃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7.3℃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이춘택병원, 인공관절 수술 로봇 닥터 엘씨티로 새 지평 연다

2002년 국내 최초 로봇 도입 이후 꾸준히 연구... 축적 노하우 투영
6년간 자체 연구, 개발... 지난달 식약처 제조 허가 득해
故 이춘택 원장 유지 받들어 더욱 의미... 영문 이니셜 따 명명

 

개관 40주년을 맞은 (의)장산의료재단 이춘택병원(병원장 윤성환)이 20여 년의 로봇 수술 노하우를 담은 인공관절 수술용 로봇 닥터 엘씨티(Dr. LCT)로 새 지평을 열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이춘택병원은 13일 오전 11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년 간의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한 인공관절 수술용 로봇 닥터 엘씨티를 새롭게 선보였다.

 

2002년 국내 최초 로봇 인공관절 수술용 로봇 ROBODOC(로보닥)을 도입해 수술에 성공한 후 19년 만에 이룬 쾌거로, 윤성환 병원장은 고(故) 이춘택 원장의 유지를 받들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전했다.

 

이춘택병원은 2005년 로봇관절 연구소 개소 이후 2008년 세계 최초 로봇 무릎인공관절 반치환술, 2015년 세계최초 로봇 휜다리교정수술에 성공했다. 같은 해 이춘택 병원장이 별세한 이후 약 6년간의 연구 끝에 닥터 엘씨티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윤 병원장은 “그동안의 연구 과정과 20년 세월동안 축적한 1만5000건의 풍부한 수술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한 모든 결과물이 투영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간단하고, 빠르고, 안전하게 수술하고자 개발한 닥터 엘씨티는 수술 중 의사가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와 환자에게 유리한 수술 과정을 우선으로 생각해 구현해냈다.

 

이 자리에서 이건아 이춘택의료연구소 대표는 6월 초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동화 시스템 로봇수술기의 제조 허가를 획득, 국내 최초로 인공관절 수술용 로봇을 도입한 고(故) 이춘택 병원장의 영문 이니셜을 따 닥터 엘씨티로 명명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로보닥의 로봇 팔이 5축이었다면 닥터 엘씨티는 7축으로 구성돼 수술 과정에서 자유롭고 세밀한 움직임이 가능해졌다. 빠른 정합과 절삭으로 수술시간을 단축시켜 감염 위험이 적으며, 로봇 관절마다 세이프 센서가 장착돼 미세한 충격도 감지한다.

 

 

직접 시연에 나선 윤 병원장은 3차원 디지타이저를 통해 대퇴부 뼈의 포인트 13곳을 스캔한 후 닥터 엘씨티가 모형 뼈를 자동으로 절삭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기존 5축으로는 접근하지 못했던 수술 부위까지 절삭이 원활해져 최소침습수술(MIS)에 더욱 특화된 수술이 가능해졌고, 고정밀 로봇 팔의 성능으로 절삭 오차를 줄이고 강해진 힘으로 수술 정밀도와 정확성이 향상됐다는 게 윤성환 병원장의 설명이다.

 

로봇 인공관절 수술 병원으로 자리매김한 이춘택병원. 윤성환 병원장은 “중소병원에서 연구소를 두고 뚝심있게 자체 개발한 결과 순수 국내 기술로 새로운 버전의 수술용 로봇을 선보이게 됐다”며 지금까지 진행한 수술 5건을 비롯해 케이스를 모아 본격적인 학회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