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6℃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4.4℃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고로 매립된 광부들을 구하라! 긴장감 넘치는 빙판 위 트럭 구조팀

영화 '아이스 로드', 21일 개봉

 

할리우드 대표 액션 배우 리엄 니슨이 트럭을 몰고 새하얗게 얼어붙은 빙판길을 내달리는 겨울 배경의 영화가 오는 21일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아이스 로드'는 다이아몬드 광산 폭발 사고로 갱도에 매립된 광부들을 구하기 위해 대형 트럭에 구조용 파이프를 싣고, 해빙 시기에 접어든 캐나다 위니펙 호수의 빙판길을 건너는 구조팀의 긴박한 미션을 다룬다.

 

광산까지 거리는 482㎞, 광부들의 생존을 위해서는 30시간 안에 도착해야 한다. 구조팀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총 3개 트럭으로 출발하는데, 달리는 속도가 너무 빠르거나 느리면 빙판이 충격과 트럭의 무게를 버티지 못해 무너진다.

 

마이크(리엄 니슨)는 이라크 파병 후유증으로 실어증을 얻게 된 동생 거티(마커스 토마스)와 막막한 생활을 해오다 구조팀에 합류해 트럭 운전대를 잡게 되고, 다른 운전사들과 함께 빙판길을 '논스톱'으로 질주한다.

 

영화 초반에는 언제 깨질지 모르는 빙판길이 유일한 방해 요소처럼 보이지만, 곧 빌런(악당)의 등장과 함께 각종 위협이 몰아친다. 32.5t의 육중한 트럭은 아슬아슬하게 빙판길을 달리다가 거대한 눈 폭풍을 만나고, 갈라진 빙판에 빠져 순식간에 가라앉는 예측할 수 없는 재난에 맞닥뜨린다.

 

영화는 빙판길에 쏟아지는 각종 위협을 속도감 있게 몰고 간다. 주인공이 직면한 문제 하나를 헤쳐나갈 때마다 또 다른 문제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등장하며 긴장감을 바짝 조인다. 그러면서 광산에 갇힌 광부들이 산소 부족을 겪는 장면을 교차로 보여주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을 상기시킨다.

 

이제 곧 70대를 바라보는 리엄 니슨의 노익장은 '아직 액션이 될까'하는 우려를 불식시킨다. 그는 꽁꽁 언 얼음물 입수부터 설원에서 펼치는 맨몸 액션까지 직접 소화하며 극의 흐름을 주도한다.  애틋한 형제 관계인 거티를 연기한 마커스 토마스와의 연기 호흡도 잘 맞아떨어진다.

 

상영시간 109분. 12세 이상 관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