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9.0℃
  • 흐림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0.9℃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3.9℃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천주교 수원교구, 수원시와 ‘무연고 사망자 추모 의식’ 돕는다

수원교구-수원시, ‘공영장례 지원’ 협약 체결
무연고 사망자 장례 위한 종교단체-지자체 협약 ‘전국 최초’

 

천주교 수원교구(교구장 이용훈 주교)가 수원시와 협약을 맺고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추모 의식 지원에 나선다.

 

수원교구는 지난 22일 수원시(시장 염태영)와 ‘수원시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종교단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존 화장으로만 종료되던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 절차에 종교적 추모 의식을 더해 무연고 사망자가 존엄하게 삶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돕고자 추진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천주교 수원교구 사회복음화국장 김창해 신부를 비롯해 수원시 기독교연합회장 임영섭 목사, 수원시 불교연합회장 세영 스님, 원불교 경인교구 사무국장 김동주 교무와 염태영 시장이 참석했다.

 

앞서 2월 수원시는 ‘수원시 공영장례 지원에 관한 조례’를 공표 시행했으며, 후속 조처로 이번 ‘수원시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종교단체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을 통해 수원교구는 무연고 사망자를 위해 가톨릭의 추모 의식을 거행하고, 수원시는 시신 처리 및 장례 의식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한다. 이처럼 종교기관과 지자체가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를 지원하는 협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전국 최초이다.

 

무연고자 사망시 고인의 종교가 확인되면, 해당 종교에서 추모 의식을 주관한다. 단, 종교를 알 수 없는 경우 분기별 담당 종교가 진행하게 되고, 수원교구는 2분기(4~6월)를 맡게 된다.

 

시에서 지정한 병원의 장례식장에 고인을 위한 빈소가 차려지면 연도 등 약 30분 정도의 추모 의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무연고 사망자들은 충분한 애도의 시간 및 공간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

 

교구 대표로 협약식에 참석한 김창해 신부(수원교구 사회복음화국 국장)는 “지방자치단체와 종교기관이 적극 협력해 가난한 사람 중에 가난한 사람을 돌보는 이 사업이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와 종교기관이 연계한 따뜻한 이 사업에 수원교구도 동참할 수 있게 돼 굉장히 뿌듯하다”고 전했다.

 

염태영 시장은 “무연고 사망자, 가난으로 인해 장례를 치르지 못하는 사망자의 추모 의식이 존엄하고, 품위 있게 거행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종교계와 함께하는 수원시의 공영장례가 하나의 장례문화로 정착되길 바라며, 종교계의 관심과 협조에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남겼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