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6℃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4.4℃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세균 측 "민주당 후보 검증단 공식기구로 설치하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캠프에서 27일 민주당 후보 검증단을 공식적 기구로 설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캠프 대변인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국회의원(대전유성갑)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검증을 네거티브로 몰아 회피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 본선 후보의 리스크를 키우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 후보 시절에 하버드 재학 당시 주차위반 과태료 미납건까지 검증하며 대통령 후보의 자질과 도덕성을 철저히 검증한 사례가 있다”며 “우리나라도 미국 못지않게 공직자 선출 시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치면서 지도자를 선택하는 사회적 문화가 이미 형성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의 공식 기구가 경선 과정에서 철저한 검증을 통해 시시비비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 거짓 흑색선전과 필수적인 검증은 구분돼야 한다”며 “당이 공식성을 갖고 검증단을 구성해야 경선이 네거티브전으로만 치닫는 것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클린 검증단'의 구성은 오히려 본선에서 야당의 정치공세로부터 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보호하는 방패로 활약할 것"이라며 "당 검증단의 철저한 검증은 본선 리스크 예방이자, 도덕성 우위를 선점한 민주당의 당당함을 국민들에게 밝히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후보들 간 공방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당사에서 '공정경쟁' 협약식을 연다.

그러나 협약식에 대해 각 캠프 간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 지사 측은 협약문에 흑색선전의 경우 당이 해당 캠프나 인사를 제재한다는 내용을 포함할 것을 요청했고, 이 전 대표 측은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며 '대리인 1대 1 토론' 등을 통해 사실 검증을 하자고 제안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