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18.9℃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8.1℃
  • 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6.7℃
  • 흐림제주 22.7℃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정세균 "윤석열은 정치검찰의 몸통이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이 정부는 부패가 없는 게 아니라 부패 수사가 없는 것”이라며 비판한 것을 두고 “하늘 보고 침 뱉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날 정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부패 수가 없었다고요?”라며 “윤석열 후보 하늘 보고 침 뱉기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검찰은 모두 3차례 청와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가 검찰 총장으로 재직하던 시기에만 2번이 있었고, 모두 ‘정권 차원의 부패 혐의’를 수사한다는 명목이었다”며 “국민은 이제 잘 알고 있다. 윤석열의 검찰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에 대놓고 반기를 들며 ‘청와대 압수수색’을 빌려 정치를 해왔단 사실을. 지금 윤석열 후보가 행동으로 그 증거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부패 수사’라는 미명 하에 이뤄진 정치검찰의 특권을 지키려 했던 검찰개혁에 대한 항명이자 국민에 대한 배신이었다”면서 “우리 국민은 이제 알아버렸다. 윤석열 후보야말로 부패 수사 총장이 아닌 윤석열 후보의 장모와 부인의 범죄를 덮고자 했던 총장이었다는 사실을”이라며 “한편으론 윤석열 후보에게 고마운 부분도 있다. 이제 누구도 ‘검찰개혁의 당위’를 의심하는 사람이 없다. 결국 윤석열 후보는 정치검찰의 몸통이었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