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2.4℃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3.7℃
  • 대전 24.3℃
  • 흐림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3.6℃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3.7℃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5.7℃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3.5℃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수영 황선우, 자유형 50m 39위로 올림픽 마무리 “경기 다 끝내 후련”

자유형 50m 예선서 22초 74로 39위
네 종목 출전…이름 전 세계에 알려
황선우 “”많이 경험하고 얻어가는 것도 많아

 

‘뉴 마린보이’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50m 예선에서 39위를 기록하며 올림픽 무대를 마무리했다.

 

30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50m 예선에 출전한 황선우는 22초 74로 6조 7위, 전체 73명 중 39위에 올랐다.

 

상위 16명이 진출하는 준결승 진출에 실패한 황선우는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생애 첫 올림픽 여정을 마쳤다.

 

자유형 50m, 100m, 200m, 계영 800m까지 네 종목에 출전한 황선우는 비록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세계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자유형 200m에서 한국신기록과 세계주니어신기록을 경신하며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에 오른데 이어 자유형 100m에서도 아시아신기록 등을 쓰며 69년 만의 아시아 최고 성적은 물론, 대한민국 최초 결승 진출이란 쾌거를 달성했다.

 

황선우는 “자유형 50m는 연습을 많이 못 해서 아쉽기도 하지만 경기를 다 끝내 후련하다”며 “많이 경험하고 얻어가는 게 많다. 실력이 좋은 선수들과 같이 뛰어보면서 앞으로 레이스를 어떻게 운영하고 어떻게 훈련하면서 부족한 점을 채워 갈지 많이 생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