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3.8℃
  • 흐림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4.0℃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6.7℃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통일부 차관, 미국과 대북정책 조율 위해 9월 방미

 

통일부가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본격적인 남북대화를 추진해나가는 가운데 한미 간 정책 조율에도 나선다.   

 

1일 복수의 통일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영준 통일부 차관은 미국과의 대북정책 조율을 위해 다음달 미국을 방문한다.  

 

최영준 차관은 현재 백신 접종 및 자가격리 면제 요청 등 관련 절차를 밟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차관의 방미는 기본적으로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의 후속 조치 이행 차원이자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 속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한미 간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가 미국과의 소통에 힘을 쏟는 것은 정책 조율을 통해 남북관계가 언제라도 속도를 낼 수 있는 여건을 갖추려는 정지작업 성격이 강하다. 

 

통일부는 지난달 2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북측에 영상회담 시스템 구축 문제를 협의하자고 공식 제의한 상태다. 북측이 호응하는 대로 남북이 영상회담 시스템을 갖추고 앞으로 추진할 의제들부터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이 통일부의 구상이다.

 

이에 통일부는 현재 내부적으로 북측과 논의할 의제 목록을 정리 중이다.

 

당장 민감한 대형 의제부터 논의하기보다 추석 계기 이산가족 화상 상봉이나 인도주의적 협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협력 등 남북관계 복원에 방점을 둔 의제 중심으로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통일부는 미국과의 직접 소통을 부쩍 강화해오고 있다. 

 

지난 6월 최 차관은 성 김 미국 대북 특별 대표와 만나 정책 협의에 나섰고, 지난달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방한 때도 미국과 통일부 간 소통을 지속하자는 뜻을 재확인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