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4.0℃
  • 대전 25.3℃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여서정 올림픽 도마 동메달 획득…한국 최초 부녀 메달리스트 탄생

평균 14.733점으로 3위…대한민국 체조 10번째 올림픽 메달
애틀랜타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아버지 이어 부녀 메달리스트 탄생

 

한국 여자 체조 여서정(19·수원시청)이 여자 기계체조 최초 올림픽 메달을 획득했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도마 결선에서 1차 15.333점, 2차 14.133점을 기록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지난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도마 은메달리스트인 아버지 여홍철(50)과 함께 대한민국 최초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1차 시기 여서정은 자신의 이름으로 등재된 난도 6.2점짜리 ‘여서정(720도 회전)’을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수행점수 9.133점을 보태 15.33점을 기록, 금메달까지 넘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 시기 14.133점을 받아 평균 14.733점으로 브라질 레베카 안드라데(15.083점), 미국 미카일라 스키너(14.916)에게 밀렸다.

 

여서정은 한국 체조 역대 10번째 올림픽 메달과 여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을 선물했다.

 

한편, 여서정은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