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4.0℃
  • 대전 25.3℃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여자 역도 76kg급 김수현, 아쉬운 실격 처리

인상 106kg 들었지만 용상 1~3차 시기 모두 실패
용상 2차서 140kg 성공했지만, 심판은 실패 판정

 

여자 역도 76kg급 김수현(26·인천광역시청)이 용상 1~3차 시기 모두 실패해 실격했다.

 

김수현은 1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76kg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06kg을 들었지만, 용상 1~3차 시기 모두 실패하며 실격 처리됐다.

 

김수현은 인상 1차 106kg을 들었지만, 2차 109kg과 3차 110kg을 모두 실패했다.

 

용상에서는 1차 138kg과 2~3차 140kg 모두 들지 못했다.

 

용상 2차 시기 김수현은 140kg 바벨을 들었으나 심판 3명 중 2명이 팔이 흔들렸다는 이유로 실패했다고 판정했다.

 

3차 시기, 김수현은 140kg에 다시 도전했지만 등 뒤로 떨어뜨리며 실패했다.

 

아쉬운 것은 동메달을 딴 멕시코의 아레미 푸엔테스의 합계 기록이 245kg이었다는 것이다. 만약 김수현이 용상에서 140kg에 성공했다면, 합계 246kg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한편, 에콰도르의 네이시 다호메스는 인상 118kg, 용상 145kg을 들어, 합계 263kg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