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3.1℃
  • 서울 -3.2℃
  • 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5.3℃
  • 맑음울산 5.9℃
  • 구름조금광주 6.7℃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6.3℃
  • 맑음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이재명, ‘측근 비리로 사퇴’ 질문에 “윤석열 측근부터 답해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수영 의원(국민의힘·부산 남구갑)이 ‘좌진상, 우동규’를 언급하며 “측근 비리가 밝혀지면 사퇴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18일 경기도에 대한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가 중요한데 1호로 임명한 사람이 유동규(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기획본부장)다. 정진상(전 경기도 정책실장)을 통해 유동규의 이력서를 보내 이 사람으로 사장하라고 지시내렸다는 증언도, 증거자료도 있다”며 이 같이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측근 비리로 사퇴라고 말하면, 윤석열 전 총장 측근으로 100% 확실한 그 분부터, 그거 먼저 답해주면 답하겠다. 가정해 질문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화천대유자산공사의 대주주인 김만배 씨에 대해서는 “언론보도처럼 인터뷰했던 일이 있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내가 인사를 잘못한 것이다. 내가 지휘한 직원 일부가 오염돼 부패를 저지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