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맑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5.5℃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5.5℃
  • 맑음대구 27.2℃
  • 맑음울산 24.6℃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2.7℃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3.7℃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고3 유권자 첫 대선 참여…“정치 성향보다 공약이 우선”

만 18세 유권자는 총 11만3천여명…여야 대선 후보들, 표심잡기 주력
고3 유권자 “입시준비 정신없고, 후보도 몰라…국민 위한 정치 희망도”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만 18세 학생, 이른바 ‘고등학교 3학년 유권자’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된다.

 

이들의 첫 투표는 지난 21대 총선(2020년 4월)으로 당시 만 18세 유권자 4만6484명 중 3만1329명이 투표에 참여해 전체 유권자 평균 66.5%보다 높은 67.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대선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고3 유권자는 11만2932명이다. 이는 2004년 3월10일 이전 출생한 학생으로 규모도 적지 않다.

 

여야 대선 후보들은 미래를 이끌어갈 이들의 영향력에 주목하며 고3 유권자 표심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11월 광주선대위를 출범하면서 고3 수험생 남진희(18)양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했다. 한달 뒤 국민의힘은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김민규(18)군을 기조연설자로 내세웠다.

 

여야 모두 미래 세대를 상징하는 이들을 전면에 내세워 새로운 지지층을 확보하려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지만, 정작 고3 유권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모(19)씨는 “투표는 참여하겠지만 지금 당장 고3이라 입시 준비에 바빠 대선에 신경 쓸 겨를이 없다”면서 “정치는 어렵고 멀게 느껴져 친구들끼리도 정치 얘기는 잘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한모(19)씨는 “대선에 대해 잘 알지 못하지만 유튜브를 통해 가끔 후보들의 공약이나 행보를 보는데 좋지 않은 얘기만 나와 혼란스럽다”며 “뭐가 진실인지도 모르겠고, 깊게 관심을 가지자니 학업이 우선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일부 학생들은 여야 대선 후보들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시 미술을 준비하는 최모(19)씨는 “이재명, 윤석열 후보는 가끔 뉴스에서 보지만 다른 대선후보를 전부 얘기하라면 못한다”며 “부끄럽지만 예전부터 세상 돌아가는 것을 잘 몰랐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 이모(19)씨는 “그동안 대통령은 선거가 끝나고 당선되고 나서야 누군지 알았다”며 “후보들은 항상 몰랐다. 그래서 이번 대선은 좀 찾아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반면 대선후보들의 공약을 눈여겨보며 공약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안모(19)씨는 “후보들이 사회적인 이슈에만 급급하게 대응하는 남발식 공약들이 아쉬웠다”며 “더 사려 깊은 공약으로 국민의 삶의 질을 높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학교에 다니는 최모(19)씨도 “서로 헐뜯고 비난하는 경쟁 보다 국민들을 위해 공약으로 경쟁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공약을 보고 우리에게 이로운 공약을 많이 내세우는 후보를 뽑겠다”고 밝혔다. 

 

정치에 관심이 많다는 이모(19)씨는 “이번 대선 공약은 포퓰리즘에 중점을 둬 미래지향적인 부분이 많이 빠져 아쉽다”고 평가했다.

 

일부 학생들은 대선 후보들의 부적절한 언행을 지적하기도 했다.

 

윤모(19)씨는 “대선 후보들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실망한 적이 많은데 누가 되든 당선 후에는 말을 조심했으면 좋겠다”면서 “얼마 전 병역 관련 공약을 봤는데 부디 현실적인 예산으로 꼭 공약을 이행해 주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