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흐림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16.9℃
  • 맑음대전 16.3℃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정몽규 HDC 회장, '화정아이파크 책임 통감' 사퇴

정몽규 회장 "사고와 관련된 모든 분들께 죄송"
건축물 품질 보증 기간 10년→30년
화정 아이파크 완전 철거나 재시공까지 고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17일 오전 정몽규 회장은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에서 광주 화정 아이파크 사고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로 아파트 관계자 및 국민이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너무나 큰 실망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다시금 고객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해 환골탈태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회장은 기존 아이파크 아파트를 포함, HDC현산이 시공한 모든 건축물에 대해 품질 보증 기간을 법정 기간인 10년에서 30년으로 확대하는 등 고객과 국민 안전에 대한 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화정아이파크는 완전 철거나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정 회장은 "저는 1999년부터 23년 동안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했으며 고객과 국민에 대한 신뢰를 지키고자 했다. 하지만 이번 사고로 그런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 돼 마음이 아프다"며 "책임을 통감하며 저는 이 시간 이후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에서 내외벽 일부가 붕괴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이 중 1명은 사망한 상태로 발견돼 수습됐으며 나머지 실종자는 수색 중이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