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3℃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8.5℃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25.8℃
  • 맑음고창 25.5℃
  • 맑음제주 26.4℃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조금금산 25.9℃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7.9℃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FA컵 최다 우승팀’ 수원 삼성, 7년 연속 8강 진출 도전

FA컵 빅버드 홈경기 14연승 도전
염기훈, FA컵 통산 최다출전 기록 경신 여부 주목
부천FC, 리그 선두경쟁 벌이는 광주FC와 맞대결

 

FA컵 최다 우승팀 수원 삼성이 강원FC를 상대로 7년 연속 8강 진출에 도전한다.

 

수원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전(4라운드)에서 강원을 상대한다.

 

FA컵 최다우승(5회·2002, 2009, 2010, 2016, 2019년)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수원은 결승전에만 총 8번(최다·1996, 2002, 2006, 2009, 2010, 2011, 2016, 2019) 진출한 경험이 있다.

 

그만큼 FA컵에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수원은 FA컵 총 81경기를 치른 가운데 역대 전적에서 57승 1무 23패를 기록하며 70%의 승률을 자랑하고 있다.

 

홈경기장인 빅버드에서 치르는 경기로 따지면 더욱 높은 승률(93%)을 뽐내고 있다. 총 28경기 무패(20승8무)를 기록 중인 수원은 FA컵 홈경기에서만 13연승(승부차기 승 4회 포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선수 개인기록도 주목할 만하다. 팀의 키플레이어인 염기훈은 FA컵 통산 최다출전 기록인 44경기에 나섰다. 이번 16강전에서 기록을 경신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FA컵 최초로 대회 MVP 2회 수상(2010, 2016)에 빛나는 염기훈은 수원 소속으로도 FA컵 최다출전(37경기), 최다득점(10골), 최다도움(14개) 기록을 가지고 있다.

 

수원이 강원을 이긴다면 전북 현대와 울산시민축구단의 16강 대결 승리팀과 오는 6월 29일 열리는 8강전에 나설 수 있다.

 

 

부천FC1995는 같은 날 부천종합운동장에서 K리그2 무대에서 선두경쟁을 벌이고 있는 광주FC와 만난다.

 

부천은 지난달 27일 수원FC와의 3라운드에서 승리하면서 5년 만에 FA컵 16강 무대를 밟는다.

 

부천은 역대 FA컵에서 상위리그 팀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2016년 포항스틸러스와 전북을 꺾고 당시 K리그2 최초로 FA컵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2017년에는 K리그1 강호 전북을 꺾었고, 2022년 역시 3라운드에서 K리그1 팀인 수원FC에 승리하며 강팀에 강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다가오는 광주와의 맞대결은 향후 K리그2 우승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경기다. 부천은 강팀에 강한 DNA를 다시 한 번 일깨우겠다는 각오다.

 

 

FA컵에서 주목할 선수는 ‘파나마 특급’ 요르만 아길라르다. 지난 FA컵 2라운드 춘천시민축구단과의 경기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팀의 선제 득점을 올렸다.

 

이어 수원FC와의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는 상대의 허를 찌르는 침투 패스로 최재영의 프로 데뷔골이자 팀의 결승골을 도왔다.

 

한편 성남FC는 포항 스틸러스와 원정 16강전을 치른다. 최근 리그경기 승리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성남은 FA컵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FA컵 3라운드에서 충남아산을 제압하며 16강에 오른 성남은 지난 주말 K리그1 FC서울과의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하며 리그 2승째를 올렸다.

 

성남은 포항과 16강전을 통해 리그에서의 부진을 말끔히 씻겠다는 각오다.

 

[ 경기신문 = 김세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