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7℃
  • 맑음강릉 33.5℃
  • 맑음서울 29.7℃
  • 맑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2.4℃
  • 맑음울산 29.2℃
  • 맑음광주 30.3℃
  • 맑음부산 28.3℃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27.8℃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9.5℃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2.2℃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 "수원 내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막겠다"

경기북부특별도 공공기관 이전이 아닌 '신설' 강조
"양주에 위치한 경기교통공사 수원시로 유치할 것"
"지방선거, 지방 일꾼 뽑는 것 단순한 심판론 안돼"

 

"수원 내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막겠다."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특례시후보가 26일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시내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경기도의 균형 발전을 위해 도를 남과 북으로 분도 해야한다는 이슈는 1991년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난 2000년에는 경기도청 제 2청사, 2016년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 등이 신설됐다.

 

이 후보는 "사실상 분도의 준비가 돼있다"면서 "'수원시 내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을 막고, 경기북부특별도 관할 공공기관 신설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양주에 위치한 경기교통공사 수원시로 유치할 것이다"며 "경기북부특별도가 신설 된다면 그 지역에서도 필요한 공공기관을 새로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은 경기남북도가 신설되야 가능한 이야기다. 일각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이 후보는 '투쟁'을 선택했다.

 

이 후보는 "신설이 어려우면 수원시 도 공공기관 종사자와 함께 정치 생명걸고 저지투쟁 나설 것이다"며 "이전 강행하면 가처분 소송, 헌법소원심판 등을 통해 수원시 내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을 막아내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현재 수원시에 있있는 경기도 공공기관 15개 중 12개가 이전 대상 기관이다. 1차로 경기문화재단, 경기관광공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추진 중이며 2차로 경기도시공사,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선정돼 있다.

 

경기교통공사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이 각각 양주와 김포로 이전을 완료했다. 12개 기관 중 4개 기관이 완료된 것으로 알려지며 애매모호한 상태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후보는 "김동연 후보가 북도를 찬성하고 이전하겠다고 밝혔고, 김민철 국회의원이 분도 특별법 진행을 추진 중이라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 후보는 "정당심판을 하는 선거는 대선으로 끝났으면 좋겠다"며 "지방선거는 지방의 일꾼을 뽑는 것 단순한 심판론으로 가서는 안된다"며 유권자와 시민들에 호소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