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9.2℃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7.7℃
  • 흐림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18.4℃
  • 흐림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성남시 인수위 정상화 특위, 성남시 의료원 부정채용 의혹 제기

의료원 행정부원장 채용 관련, 심사 점수 1등 후보 아닌 2등 후보 선발
선발된 박 모 행정부원장, 전직 구청장 출신 전임 시장 측근 인사

 

성남시의료원의 행정부원장의 불법·부정채용 의혹을 제기됐다.

 

5일 신상진 성남시장직 인수위의 정상화 특별회원회(위원장 이호선)에 따르면 지방의료원의 경우 이사의 임명에 관한 시장의 권한은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추천된 후보자에 대해 ‘승인’이라는 형식만을 통해 행사할 수 있고, 적격자가 없는 경우 재추천을 요청하도록 되어 있어 임원추천위원회의 중립성, 전문성을 보장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성남시와 의료원 측은 지난 5월 11일 성남시의료원의 상근이사(행정부원장)를 임명 절차에서 단수추천이 아닌 행정부원장 채용 공고 응모자 14명 중 면접에 불참한 2명을 제외한 12명 전원을 상신토록 하고 그 중에서 임의로 박 모 행정부원장을 선정함으로써 담당 공무원 및 임원추천위원회 위원들의 추천 권한을 완전히 박탈해 의무없는 일을 하도록 직권을 남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응모자 12명 중 심사점수 1위(86.4점)를 배제하고 2위 후보인 박 모 전 구청장(82.8점)을 선정해 지방의료법을 위반한 의혹도 있다고 밝혔다.

 

채용요건을 정할 때에도 병원운영이나 공공 의료서비스 경력자 등 병원 업무 유관 경력을 요구한 이전 채용 자격조건과 달리 4급 공무원 경력자를 추가해 특정 인사를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을 하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실제로 채용된 자는 공무원 경력자였다는 것이다.

 

성남시 인수위 정상화 특별위원회 관계자는 "성남시 의료원 뿐 아니라 전 산하기관의 채용현황을 인수 받아 전문성있는 인사의 선발과 각 기관의 임원추천위원회가 갖는 고유의 기능을 정상화 시켜 공공기관의 공정한 채용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