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6.9℃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경기신문 12대 대표이사…김대훈 전 편집국장 공식 취임

“기본을 넘어 확실한 자리매김…바른 언론으로 키워 나갈 것”

 

 

 

경기신문 12대 대표이사에 김대훈 경기신문 전 편집국장이 취임했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8일 오전 경기신문 사옥 1층 대회의실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취임사를 통해 “경기신문을 바른 언론으로 키우겠다”며 “이를 실현해 읽고 싶은 신문, 보고 싶은 신문, 찾고 싶은 신문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신문은 현재 바로 서고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이 자리까지 함께 달려온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경기신문은 또 달라져 하며 기본을 넘어 확실한 자리매김을 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올 한 해는 참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신임 대표는 “경기신문을 빛내는 것은 결국 좋은 기사”라며 “기사와 더불어 사진과 영상 등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고 SNS 전략도 다시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업 역량 역시 한층 강화해 경기신문이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제가 선두에 서서 목표를 달성하고, 이를 전 임직원들과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CBS 기자로 입사해 사회부, 경제부 등을 거쳤고, 조선비즈에서 산업부 팀장을 지냈다. 경기신문에서는 경제부국장, 기획조정실장, 편집국장 등을 역임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