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부천 인공하천서 40대 사망...음주 후 실족사 추정

수심 50cm 하천 위에 옷 입은 채 발견
지갑은 지녔으나 휴대전화나 유서는 없어
A씨 머리에 외상 발견, 음주실족사 추정

 

 

경기 부천시의 한 인공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40대 남성이 경찰의 수사 결과 술을 마시고 실족사 한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9분쯤 부천시 상동에 있는 인공 하천에서 40대 A씨가 물에 빠져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9신고를 했다.

 

119구급대와 경찰은 신고를 받고 바로 출동했으나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수심 50cm 정도인 성인 무릎 높이의 하천 위에 옷을 입은 채 하늘을 바라보며 떠있는 채로 발견됐다. 지갑 등 소지품을 지니고 있었으나 휴대전화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용 교통 과장은 경기신문과의 통화에서 “검시 결과 A씨 머리쪽에 외상이 몇 군데 있어 넘어지면서 부딪힌 걸로 보인다”며 “CCTV 감식을 통해 술을 마신 상태에서 넘어져 실족사 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창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