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6℃
  • 구름많음강릉 23.2℃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조금울산 20.5℃
  • 흐림광주 24.7℃
  • 맑음부산 22.2℃
  • 흐림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2.7℃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與 김성원, 수해 복구 현장서 "비 좀 왔으면" 발언 논란

주호영 복구지원 전 “장난·농담·사진 자제” 당부
인근 상인들 “영업하는데 길 터 달라” 항의
김성원 “솔직히 비 좀 왔으면…사진 잘 나오게”

 

국민의힘은 11일 수해 복구지원 활동에 나선 의원들의 발언과 행보로 빈축을 사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의원들 40여 명은 이날 서울 동작구 사당동 주민센터를 찾아 수해 복구지원 활동에 나섰다.

 

주 위원장은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당 구성원들을 향해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는 일은 안해 줬으면 한다”고 신신당부했다.

 

이어 “흉내만 내지말고 해가 떨어질 때까지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 달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주 위원장이 발언하는 동안 인근에 있는 시민들이 항의를 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인근 상인으로 추정되는 중년 여성은 “여기를 막아 놓고 뭐하는 건가”라고 따졌다. 다른 상인도 “영업하는데 길을 터 달라”라고 의원들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또 현장에서는 권 원내대표와 나경원 의원이 대화하면서 웃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에 더해 김성원 의원의 한마디는 이날 봉사활동에 나선 당의 취지를 의심케 했다.

 

채널A에 송출된 영상에 따르면 김 의원은 권 원내대표를 향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이 말을 들은 권 원내대표는 반대편으로 고개를 돌려 허공을 응시하고, 앞에 있던 임이자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툭 치며 카메라를 가리켰다.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 의원은 “제 개인의 순간적인 사려 깊지 못함에 대해 사과드리고,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임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숙였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에 발언에 대해 “제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지금 이 참담한 정서에 안 어울리는 말 하지 말라고 주의를 줬는데도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다. 평소에도”라고 감쌌다.

 

이후 본격적인 봉사활동에 나선 의원들은 인근 상가 지하 1층 계단에 한 줄로 서 침수 물품을 정리하고 물을 빼내는 작업을 30분 정도 실시한 뒤 휴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