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2.9℃
  • 흐림울산 6.1℃
  • 흐림광주 3.1℃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8.0℃
  • 맑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1.3℃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kt 위즈, 심우준 역전 끝내기 안타로 삼성에 3-2 역전승

kt 3연승 질주, 4위 유자…3위와 4경기 차, 5위와 5.5경기 차
장성우 1-2로 뒤진 7회 동점 솔로포로 역전 발판 마련
SSG 랜더스, 두산 전서 연장 10회 최정 솔로포로 5-4 신승

 

kt 위즈가 심우준의 연장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3연승을 질주했다.


kt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장성우의 동점 솔로홈런과 연장 10회말 터진 심우준의 끝내기 적시타를 앞세워 3-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kt는 55승 2무 45패(승률 0.550)로 4위를 유지했다.


3위 키움 히어로즈(61승 2무 43패)와는 4경기 차이며 5위 KIA 타이거즈(50승 1무 51패)와는 5.5경기 차다.


kt는 2회초 선발 배제성이 1사 후 김현준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강민호를 1루수 플라이로 처리했지만 김상수의 중전안타, 김지찬의 볼넷을 허용하며 만루 위기를 맞았고 강한울에게 우중간 2타점 적시타를 맞아 0-2로 선취점을 내줬다.


kt는 3회초 호세 피렐라가 타석에서 볼카운트 2볼 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우천으로 경기가 중단되자 2회 2실점한 배제성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이채호를 투입했다.


이 과정에서 심판이 우천 중단과 상관없이 투수가 마운드에 서면 첫 타자를 상대하고 교체해야 한다는 규정을 적용해 우천으로 마운드를 떠났던 배제성이 다시 투입돼 피렐라를 삼진 처리한 뒤 교체되는 헤프닝이 벌어졌다.

 

kt는 삼성 선발 백정현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한 채 계속 끌려갔고 세번째 투수 박영현이 마운드에 오른 5회 1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박영현이 김현준과 강민호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스스로 위기를 벗어났다.


kt는 백정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7회 선두타자 배정대의 중전안타에 이어 앤서니 알포드의 중월 2루타로 1점을 따라붙었다.


그러나 배정대가 홈을 파고드는 사이 3루까지 진출하던 알포드가 태그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아쉬움도 잠시, kt는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장성우가 삼성 두번째 투수 우규민의 2구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올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장성우의 시즌 14호 홈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kt는 9회말 2사 만루기회를 살리지 못했지만 10회말 화재균의 좌전안타와 김민혁의 희생번트, 박경수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심우준이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상대로 우익수 오른쪽에 딸어지는 적시타를 뽑아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편 리그 선두 SSG 랜드서는 두산 베어스와 원정경기에서 연장 10회초 터진 최정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5-4, 신승을 거두고 2연승을 내달렸다.


71승 3무 31패(승률 0.696)가 된 SSG는 2위 LG 트윈스(60승 1무 39패)와의 승차를 9.5경기 차로 벌렸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