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조금서울 6.0℃
  • 맑음대전 7.4℃
  • 구름조금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4.3℃
  • 구름조금보은 6.4℃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9.6℃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與, 尹 비속어 논란에 언론사 정조준…“기본 지키지 않은 무책임한 보도”

'발언 자체 부적절성'묻자 "일일이 답변하지 않겠다"일축
與, MBC 항의 방문·경위 해명 요구 등 적극 대응 예고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영상을 최초 보도한 MBC에 대해 “항의 방문과 경위 해명 요구 등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여러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사실에 입각한 정확한 보도는 언론의 기본이고 윤리다. 대통령실이 해당 영상 송고 사실을 파악한 뒤 각 언론사에 정확한 워딩 확인 전까지 보도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순방보도에서 최초로 대통령의 비속어 프레임을 씌운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기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동맹을 해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해할 수 있는 이런 보도를 무책임하게 제대로 된 사실 확인조차도 없이 왜곡해 자막을 입혀서 보도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과거 생태탕·경찰 사칭 야당 대선 후보 부인 녹취록 방송 등 정치적 중립성과 취재 윤리를 무시한 보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실왜곡, 흠집내기식 보도 행태는 국익에 전혀 도움되지 않을 뿐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 신뢰를 훼손할 따름”이라고 저격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MBC 외 다른 언론사들도 똑같은 차원(자막)으로 해석해서 보도하지 않았나’라는 물음에 “전문가들끼리 들어도 무슨 말인지 논란이 있는 일을 자막을 씌워서 내보낸 자체가 매우 의도적”이라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실은 비속어는 인정했는데, 여당은 다른 입장인가’라는 취지의 물음에는 “우리가 그런 것 까지 다 확인해서 의견을 낼 필요는 없지만 발언 취지 내용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았고 왜곡됐을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단어의 중요성(바이든·날리면)보다 발언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는 취지의 질문이 나오자 “잠깐만요”라고 말을 끊었다.

 

곧이어 “그런 점에서 제가 일일이 확인하고 답변드리지 않겠다”며 “저는 그것이 우리 야당(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것이라고 하더라도 유감스럽다고 말씀드렸다”고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MBC라고 단정하지는 않습니다마는 엠바고가 걸려 있었던 상태에서 보도도 되기 전에 민주당 지도부가 먼저 알았다는 것은 어느 언론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언론이 보도 윤리를 어기고 사적으로 내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던 중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모습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에 대통령실은 비속어를 말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며 “미국(의회)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가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