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0.1℃
  • 서울 -1.9℃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2.2℃
  • 맑음울산 -1.0℃
  • 광주 -0.6℃
  • 맑음부산 0.4℃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6.0℃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5℃
  • 맑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SSG 랜더스, 정규리그 우승까지 남은 승리 수 ‘2’

KIA 타이거즈 원정경기서 3-2 신승
오태곤 9회초 결승타로 팀승리 앞장

 

프로야구 1위를 달리고 있는 SSG 랜드서가 정규리그 우승을 위한 승리 수를 ‘2’로 줄였다.


SSG는 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오태곤이 결승타을 포함해 2타점을 올린 데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인 SSG는 88승 4무 48패(승률 0.647)로 이날 NC 다이노스에 1-2로 패한 2위 LG 트윈스(84승 2무 51패·승률 0.622)와 승차를 다시 3.5경기차로 벌렸다.


4경기를 남겨둔 SSG는 앞으로 2경기만 승리해만 자력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해 한국시리즈에 직행하게 된다.

 

 

SSG 선발 숀 모리만도는 이날 7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3삼진으로 호투했지만 불펜진이 동점을 허용해 승수를 올리지 못했다.


3회까지 KIA 선발 양현종을 공략하지 못하던 SSG는 4회초 선두타자 김강민의 좌측 2루타와 박성한의 내야안타로 만든 부사 1, 3루에서 최주한의 1루 땅볼 때 KIA 1루수 황대인이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홈으로 송구하는 사이 주자가 모두 살아 무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이후 김성현의 3루 땅볼 때 홈을 파고 들던 김강민이 아웃돼 1사 만루로 바뀐 SSG는 김민식의 중전안타로 선취점을 뽑아냈고 오태곤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뽑아 2-0으로 달아났다.


SSG는 모리만도의 호투 속에 7회까지 2점 차 리드를 이어갔지만 8회말 불펜진이 가동되며 동점을 허용했다.


두번째 투수 서진용이 류지혁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박찬호를 우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웠지만 세번째 투수 고효준이 나성범과 소크라테스 브리토에게 연속안타를 맞아 1사 만루 위기를 맞았고 김선빈의 우중간 적시탈 2점을 내줘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SSG는 9회초 선두타자 김성현이 우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갔고 1사 후 오태곤이 좌전 적시타로 2루에 있던 김성현을 홈으로 불러들여 다시 3-2로 앞서갔다.


승기를 잡은 SSG는 9회말 KIA 선두타자 박동원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로 막아내며 1점 차 승리를 지켰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 쉬운 우리말로 고쳤습니다.

 * 매직넘버(magic number) → 승리 수

 

(원문) SSG 랜더스,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 ‘2’
(고쳐 쓴 문장) SSG 랜더스, 정규리그 우승까지 남은 승리 수 ‘2’